충북대, 한국의 코로나19 임상진단치료 경험 공유
충북대, 한국의 코로나19 임상진단치료 경험 공유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3.3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과학연구정보센터(MedRIC), 국제 화상세미나 개최

[대학저널 이효정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의과대학 의과학연구정보센터(MedRIC)가 지난 27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공동으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경험을 주제로 국제 화상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번 국제 화상세미나는 국제보건위기인 코로나19 위기대응을 위해 마련됐으며, 파키스탄의 국가연구 및 교육네트워크(PERN) 요청으로 대한의료정보학회와 대한역학회가 주관했다.

국제 화상세미나에서는 충북대학병원 정혜원 교수가 ‘한국의 코로나-19 환자의 치료임상경과’를, 대한역학회 김동현 회장이 ‘공중보건위기로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등을 역학적으로 분석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경험을 공유했다.

이날 화상세미나에는 파키스탄 국가바이러스연구소(ICCBS, National Institute of Virology)의 아서 박사(Dr. Arthar)를 포함한 11명의 임상의사와 의대교수가 참여해 한국의 체계적이고 선진화된 COVID-19 대응에 대해 많은 관심을 나타내며 지속적으로 한국의 경험을 배우고자 하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영성 대한의료정보학회 이사장(충북대 의학과 교수)은 “국제 보건위기인 COVID-19 대응에 대해 우리나라는 국가재난에 바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했다"며 "ICT, 임상의사, 예방의학과 역학전문가그룹이 공동 협력해 한국의 우수한 보건위기 관리능력을 전 세계적으로 공유‧전파, 국제 보건위기극복을 위해 최대한 지원하고 다양한 방식의 재난대응 의료지원 플렛폼도 공유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