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 ‘겁나 큰 점빵’ 수익금 코로나19 입원환자·의료진 대상 간식 지원
순천대, ‘겁나 큰 점빵’ 수익금 코로나19 입원환자·의료진 대상 간식 지원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3.2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희옥 교육혁신본부장 "기부문화 및 대학의 지역사회 공헌 분위기 확산하겠다"

[대학저널 이효정 기자]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는 27일 순천의료원 코로나19 확진 입원환자들과 의료진들에게 자체 수익금으로 마련한 간식을 제공했다.

이번 행사에서 제공한 간식은 순천대 교육혁신본부가 운영한 ‘겁나 큰 점빵’이라는 프로그램에서 학생들의 학습성과 산출물을 판매한 수익금으로 구입한 것이다. 순천시에 있는 중증장애인 직업재활시설 ‘미라클 센터’에서 만든 빵과 쿠키 및 음료로 구성됐다.

순천대는 당초 판매한 수익금을 학생 역량강화를 위해 재투자 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계시는 분들에게 ‘겁나 큰 마음’을 전달하고자 계획을 수정하게 된 것이다.

순천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인 ‘겁나 큰 점빵’은 재학생들의 학습성과 산출물과 대학구성원의 우수한 상품 등을 기부 받아 판매하는 곳으로 산출물의 상품제작 및 판매 경험을 통해 취·창업 역량을 증진하고 실용적 차원에서 소소하고 확실하지만 겁나 큰 행복을 제공하고자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허희옥 교육혁신본부장은 “앞으로 순천대 70주년기념관 지하에 ‘겁나 큰 점빵’ 시설을 새롭게 조성해 학생을 포함한 대학 구성원들의 작품을 판매할 예정이다”라며 “올해 5월부터 교내 구성원들의 성과물들을 기부 받아 판매할 예정이고, 이를 통해 기부문화 및 대학의 지역사회 공헌 분위기를 확산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