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0억원 투입....'대학 혁신'으로 지방 살린다
1,080억원 투입....'대학 혁신'으로 지방 살린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3.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 확정, 발표
5월 중 사업준비지역 사전컨설팅...7월 총 3개 지역 최종 선정
수도권 인구집중과 학령인구 감소로 위기에 처한 지역과 지방대를 살리는 지역혁신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교육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수도권 인구집중과 학령인구 감소로 위기에 처한 지역과 지방대를 살리는 지역혁신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올 7월 선정될 총 3곳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에는 국고 1,080억원이 지원된다.

교육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이하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이번 사업 기본계획은 지난 1월 20일 사업 주요사항 발표 이후, 지자체·대학·지역혁신기관 및 관계 부처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된 것이다.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은 △지자체, 대학 및 다양한 지역혁신기관들이 플랫폼(대학과 연계된 지역혁신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지역 내 다각적 협업의 장) 구축 △지역 중장기 발전을 위한 핵심 분야 선정 △‘지역 내 대학’들이 핵심 분야와 연계해 교육체계 개편 △지역혁신기관과 협업해 과제를 수행하는 것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비수도권 3개 지역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으로 국고 1,080억원이 지원된다. 총 사업비(국고+지방비)의 30% 이상은 지방비에서 대응 투자된다. 

지역혁신 사업 신청 예비 접수는 4월 27일, 사업계획서 접수마감은 6월 5일이며, 최종 평가결과는 7월 중 발표할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 대응 등 지역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사업종료 시기는 기존 2021년 2월에서 2021년 5월로 늘렸다.

교육부는 사업 참여를 준비 중인 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5월 초에 사전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