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모든 학교 개학 2주 더 연기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모든 학교 개학 2주 더 연기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2.2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각급 학교 개학 추가 연기
학사일정 순연 및 방학일수 조정으로 법정 수업일수 확보
대구교육청 (사진: 연합뉴스)
대구시교육청 (사진: 연합뉴스)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대구지역 모든 학교 개학이 2주 더 연기된다. 당초 1주 연기됐던 개학이 2주 더 연기돼 3월 23일 개학한다.

대구시교육청은 3월 9일로 예정된 대구지역 유‧초‧중‧고, 특수학교 등 800개 학교의 개학을 23일로 추가 연기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 내 유치원 341곳과 각급 학교 459곳은 3월 23일 개학을 하게 된다.

앞서 대구시교육청은 지난 20일 선제적으로 개학을 3월 9일로 1주일 연기한 바 있다.

그러나 개학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옴에도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꺾이지 않자 대구시교육청은 29일 교육부 및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추가 개학 연기에 따른 휴업일수는 15일로 별도의 수업일수 감축 없이 휴업이 가능해, 학교는 연간 학사일정을 순연하고 방학일수를 조정하는 방법 등으로 법정 수업일수를 확보할 수 있다.

아울러, 대구시교육청은 개학 연기에 따라 육아에 어려움을 겪을 맞벌이 부부 등을 위한 추가적인 긴급돌봄도 실시한다. 또한 각급 학교의 학습 지원 및 생활지도 등 대책을 마련해 휴업 기간 동안 학습 공백이 없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개학 연기(휴업)에 따른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고 코로나19로부터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대구교육청과 학교는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휴업기간 동안 각 가정에서도 학생 건강 보호를 위해 국민행동 수칙 등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