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학생 전원 9월 입국”..신성대, 코로나19 선제 대응 호평
“中 유학생 전원 9월 입국”..신성대, 코로나19 선제 대응 호평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2.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입국 예정 中 유학생 전원 입국 연기 결정..국내 학생들 “대환영”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신성대학교(총장 김병묵)가 ‘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선제 대응을 취해 호평을 받고 있다.

이달 초 김병묵 총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학위수여식과 입학식 행사를 취소했던 신성대는 중국 측 대학과 여러 차례 논의를 거친 끝에 2월 입국 예정이던 유학생 전원을 오는 9월에 입국시키기로 지난 13일 최종 합의했다.

신성대는 그동안 대학 교직원 및 학생들의 출입국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에 대비해 격리시설 지정 및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철저한 대응 매뉴얼을 준비해 왔다.

또한 유학생 입국 여부와 상관없이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갖추기 위해 1학기 개강을 2주 연기한데 이어, 각 건물별 방역을 실시하고 열화상카메라와 비접촉식 적외선체온계를 기숙사, 도서관,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 설치하고 있다.

현재 대학 SNS 등을 통해 중국 유학생 관련 소식을 접한 재학생과 예비 신입생들은 온오프라인에서 신성대의 적극적인 조치에 호평과 환영 의사를 표하고 있다.

김병묵 총장은 “대학 구성원들의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적극적인 선제 대응은 필수”라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안전한 교육환경에서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