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충청권 간담회 개최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충청권 간담회 개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2.1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공주대서 사업의 현장 적합성과 효과성 향상 위한 현장 의견수렴‧반영
‘코로나-19’에 대한 대학의 대응 상황 점검과 공유 및 대책 지원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교육부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기본계획을 확정하기에 앞서 현장 의견수렴을 진행한다.

교육부는 사업의 효과성의 현장 적합성을 높이기 위한 현장 의견 수렴을 2월 17일 오후 2시 충남 공주대학교에서 사회부총리 주재로 충청권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사업과 관련한 지자체별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지역 현장의 애로사항이나 규제혁신이 필요한 상황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사업 기본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간담회는 비수도권 지역을 권역별로 나눠 총 4회 추진하며, 첫 번째 순서인 충청권 간담회에는 대전‧세종‧충북‧충남의 시도지사와 교육감, 지역대학 총장, 지역 협업기관장(기업 CEO, 상공회의소‧창조경제혁신터‧테크노파크 원장 등) 등 30여 명이 참석한다.

권역별 간담회는 이후 대구‧경북‧강원 권역(20일), 부산‧울산‧경남 권역(24일), 광주‧전북‧전남‧제주 권역(27일) 순으로 진행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간담회에 참석하는 충청권 4개 시도 소재 대학들의 총장들과 별도로 자리를 마련해,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계획과 대학의 대응현황을 공유하고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특히, 개강을 맞아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유학생들이 2월 3주와 4주 사이에 집중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대학 측에 위급 상황을 대비한 ‘지자체-대학-지역의료기관’ 직통 회선(핫라인) 구축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당부하고, 정부가 지원할 내용을 챙겨 나갈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최대한 반영해 지역의 위기를 극복하고 나아가 혁신을 이루기 위한 지역혁신 주체 간 협업체계 마련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을 무사히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인 조치와 지원을 할 것”이라며, “대학과 지역 또한 최선을 다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