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국내 최초 ‘VR 물리치료 교육용 콘텐츠’ 제작
삼육대, 국내 최초 ‘VR 물리치료 교육용 콘텐츠’ 제작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1.3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VR)을 이용해 물리치료 임상실습 할 수 있는 교육용 콘텐츠 제작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교육혁신단(단장 송창호) 디지털러닝센터가 가상현실(VR)을 이용해 물리치료 임상실습을 할 수 있는 교육용 콘텐츠를 제작했다. (사진: 삼육대 제공)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교육혁신단(단장 송창호) 디지털러닝센터가 가상현실(VR)을 이용해 물리치료 임상실습을 할 수 있는 교육용 콘텐츠를 제작했다. (사진: 삼육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교육혁신단(단장 송창호) 디지털러닝센터가 가상현실(VR)을 이용해 물리치료 임상실습을 할 수 있는 교육용 콘텐츠를 제작했다. 물리치료학 분야에서 VR 기술을 도입해 교육용 콘텐츠를 제작한 것은 국내 민관을 통틀어 최초 사례다.

삼육대 디지털러닝센터는 1월 31일 교내 다니엘관 PBL 강의실에서 ‘ACE+ VR 물리치료 임상실습 콘텐츠 제작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현재 물리치료학과 학생들은 이론학습 외에도 임상 전문가가 되기 위한 임상실습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임상실습은 병원의 사전 허가를 받아 실제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환자의 개인정보 및 신체보호가 우선돼야 하기에 실제 임상실습은 매우 제한적인 영역에서만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삼육대 디지털러닝센터는 이 같은 기존 물리치료 임상실습의 한계를 첨단 ICT 기술을 통해 극복하고, 보다 효과적이고 몰입감 있는 교육실습을 구현하고자 VR 기반의 임상실습 콘텐츠 개발에 착수하게 됐다.

디지털러닝센터는 지난해 4월 사업계획을 시작으로, 기존 VR 기술과 사업들을 다각도로 검토하는 등 삼육대에 적합한 제작 모델을 연구했다. 이후 8월부터 물리치료학과와 협력해 4개월간의 제작기간을 거쳐 최근 프로그램 개발을 마무리 했다. 제작비는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ACE+)의 지원을 받았다.

이 교육용 콘텐츠는 다양한 질환을 가진 환자들을 실제 사례에 기반해 진단·치료하는 과정을 제공한다. VR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착용하고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3인칭 관찰자 시점은 물론 1인칭 치료사 입장의 체험도 가능하다.

개발 담당자인 삼육대 디지털러닝센터 박성도 계장은 “이론과 실습을 동시에 학습할 수 있도록 모든 실사 동작에 이론 설명과 그림을 CG로 삽입했다”며 “특히 1인칭 시점을 활용해 ‘직접 치료 경험’을 극대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제작된 콘텐츠는 오는 1학기부터 실제 물리치료학과 수업에 적용될 예정이다. 콘텐츠 기획 단계부터 검수까지 개발 전 과정에 참여한 물리치료학과 이용우 교수가 ‘근골격계 물리치료’ 과목에서 활용한다. 해당 과목은 삼육대 교육혁신단 교수학습개발센터의 지원을 받아 PBL(Problem-Based Learning, 문제기반학습) 방식으로 설계 중이며, 수업 적용을 위한 시뮬레이션을 진행 중이다.

송창호 교육혁신단장은 “이 콘텐츠는 교육혁신단 산하 디지털러닝센터가 다년간 축적한 기술 자료와 전문인으로 구성된 개발 담당자들이 이뤄낸 결실”이라며 “앞으로 물리치료학과를 시작으로 간호학과, 생활체육학과 등 다양한 전공에 활용할 수 있는 4차 산업 중심의 교육용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