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우한민 교수 연구팀, 기후변화대응 및 탄소자원화 위한 문제 해결 가능성 제시
성균관대 우한민 교수 연구팀, 기후변화대응 및 탄소자원화 위한 문제 해결 가능성 제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1.29 10: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억 년 전 등장한 시아노박테리아로 이산화탄소 줄여
이산화탄소로부터 광합성 아세톤 세계 최고 수준으로 생산
성균관대 식품생명공학과 우한민 교수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 식품생명공학과 우한민 교수 연구팀이 대사공학기술을 활용해 태양광과 이산화탄소로부터 실생활은 물론 다양한 화학공업에 쓰이는 광합성 아세톤을 직접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개발했다.

연구팀은 광합성을 통해 산소를 배출하고 이산화탄소를 고정화하는 ‘시아노박테리아’에 주목했다. 흔히 남조류라고 부르는 시아노박테리아는 원시 지구에 산소를 만들어 낸 것으로 알려진 미생물로 30억 년 동안 진화해왔다.

연구팀은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특정 유전자를 삽입함으로써 대사회로의 병목구간으로 존재하는 필수 피루브산 탈수소효소를 우회하는 합성대사경로를 도입하여 인공 시아노박테리아를 개발했다. 이로써 30억 년이라는 기나긴 진화의 시간 없이도 이산화탄소로부터 직접 광합성을 아세톤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유전공학기술과 대사공학기술을 이용해 시아노박테리아에서 진화로 굳어진필수 피루브산 탈효소 경로를 우회해 신규 인공 아세트알데히드-아세트산 경로를 개발, 이산화탄소로부터 광합성 아세톤을 생산했다. 이를 통해 이산화탄소와 빛에너지로부터 석유화합물을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화합물 및 바이오연료를 생산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인공 시아노박테리아는 이산화탄소를 전환하기 위한 핵심대사경로를 포함하고 있어, 아세톤 이외에 다양한 석유화학대체 물질 생산을 위한 핵심기술 요소로 사용될 수 있고, 미래에 이산화탄소로부터 직접 고분자 물질을 합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기존의 석유화학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활용(Carbon Capture and Utilization, CCU) 원천기술을 개발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우한민 교수(교신저자)는 “이번 연구는 지구온난화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지속가능한 아세톤 생산과 미래 태양광-바이오리파이너리 기술 개발의 방향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바이오리파이너리는 오일리파이너리와 대응되는 용어로, 바이오기술을 통해 다양한 화학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일컫는다.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 이산화탄소포집및처리(Korea CCS) 2020사업」과 「중견연구사업」 지원을 통해 수행됐으며, 식물과학 분야(JCR상위 3.9%) 최우수국제학술지 플랜트 바이오테크놀로지 저널(Plant Biotechnology Journal)에 1월 20일(월) 온라인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1-29 16:47:18
일본강점기때 폐지.왜곡된 성균관. 해방후에 설립(재건승계)된 성균관대학교가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성균관을 승계하였다는 정부출연 연구기관.백과사전.성균관대 학교당국의 현대 한국사적 입장에 대한 학술적 고찰. 그리고 한국사의 성균관대(성균관에서 이어짐)와 세계사를 연계하여 해방이후 합법적으로 설립된 敎皇聖下 윤허대학인 예수회의 서강대와의 Royal.Imperial 특성의 공통점 고찰.


http://blog.daum.net/macmaca/733

윤진한 2020-01-29 16:46:32
성균관대!국사 성균관 자격. 한국 최고(最古,最高)대학 성균관대. Royal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학벌없음.

대통령령에 의해 발행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에 나오는 학설은 국사에서 가르치는 성균관 자격이 해방후의 성균관대로 정통승계 되었다는것. 두산백과나 여러 백과사전도 같은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