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전북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전북대학교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1.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NC+ 사업단 중심으로 활발한 산학협력 전개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호남권 LINC+ 수행대학인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는 창의 융복합 인재양성, 연구 수월성 제고, 지역과 세계에 공헌을 목표로 지역과 세계를 이끌어 갈 글로컬 대학이 되고자 한다. 이에 국가와 지역의 요구사항을 반영하여 도전하는 대학(Regional Premium), 도약하는 대학(National Premium), 선도하는 대학(Global Premium)으로 발전단계를 설정하고 대학의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목적을 달성하고자 한다.

◆ 수요자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적극 운영

전북대는 LINC+ 사업단을 중심으로 학생 수요 및 산업현장의 수요를 반영한 수요자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적극 운영하고 있다. 매년 100건 이상의 수요맞춤형 비교과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이를 통해 친산업교과목을 개발해 학생과 기업체의 수요가 정규교과목으로 편성되는 산업친화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캡스톤디자인 교육 성과도 매년 신장하고 있다. LINC+ 사업이 시작된 이래로 매년 캡스톤디자인 이수학생 비율이 2017년 17.3%, 2018년 25.9%, 2019년 26.9%로 매년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러한 이수학생 비율의 확대는 인문사회예술 계열의 캡스톤디자인 교과목 운영의 확산의 결과이기에 더욱 고무적이다.

또한 사업단에서 친산업교과목으로 융합캡스톤디자인, 융합프로젝트를 운영해 학문간 경계를 넘어서는 융복합적 캡스톤디자인 결과물을 도출해내고 있다. 학생들의 캡스톤디자인 결과물은 학기별로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해 대학 구성원들과 지역사회, 산업체관계자, 유관기관 관계자를 초청해 성과를 전시하고 옥션을 통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2019년에는 6월과 12월에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를 운영해 각각 1,000여 명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학기 동안 완성한 캡스톤디자인 결과물을 소개했으며 1년간 20건의 학생 기술이전 실적을 달성했다.

또한 4Step 융합인재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의 창의 아이디어가 구체화될 수 있도록 학생 종합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팀 단위 학생 프로젝트를 융합다빈치클럽→융합캡스톤디자인→新신사유람단→융합프로젝트의 4단계로 운영해 학생들의 우수한 아이디어를 사업화하거나 융복합인재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2019년에는 이 절차를 통해 1팀이 창업을 성공해 사업화 절차에 있다.

한편 전북대 LINC+ 사업단은 E.A.T. 인증제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의 전문역량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각각 에너지융합공학분야, 농식품융합기술분야, 전통문화 분야에서 정해진 커리큘럼에 따라 교과영역과 비교과영역을 이수하면 Expert, Master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이 자격은 위의 인증을 받은 학생이 해당 분야의 전문가라는 것을 LINC+ 사업단 차원에서 보증한다는 것이다. 2019년에는 Expert 30명, Master 9명을 배출했다.

아울러 전북대 LINC+ 사업단은 건전한 창업문화 확산과 대학생 창업 지원 및 교육을 통한 창업 성공을 위한 창업강좌를 정규 교과목으로 편성해 2019년 한 해 동안 38의 창업교육 교과목을 개설했고 2,889명의 학생들이 창업강좌를 수강해 바람직한 창업문화를 선도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지역과의 산학협력 다각화 노력

전북대는 6개의 ICC&RCC를 운영 중이며 산학협력 기업 지원으로는 기술지도, 산업체 재직자교육, 산학공동기술개발과제, 시제품제작지원, 3D모델링 지원, 디자인 개발 지원, 국내 및 해외 마케팅 지원 등에서 177건의 성과를 올렸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해 지역 재직자 역량강화를 위한 Insight 시리즈 특강을 진행함으로써 최신 기술 및 산업 Trend를 전달하고 인공지능, IoT, 로봇기술 및 빅데이터 분석, 온라인마케팅 교육 등을 통해 산업학습의 레벨업에 힘썼다.

또한 올해에는 가족회사 대상으로 ‘패밀리 마켓’을 운영해 제품 홍보와 신제품 시장반응도 파악했으며, 대학 학생들과 교원,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지역과 대학이 하나로 뭉친 화합의 장을 선보였고,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와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설맞이 명절 선물전’에 가족 회사의 우수 제품들을 출품해 새로운 판로 개척의 문을 열기도 했다.

한편 전북대는 전북지역의 월드클래스 기업을 육성해 상시적인 산학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전북대 ‘산학융합 PLAZA’ 신축을 계획 중에 있다. 이는 2020년부터 대학 내 분산된 산학연 협력 조직과 장비, 연구역량을 집적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 중 핵심인 IAB(IoT, AI, BigData) 기반의 융합기술을 개발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 취업 지원 프로그램 통해 취업률 향상 도모

전북대는 지역 거점 국립대학으로서 학생들의 취업을 위해 적극적인 진로상담과 설계 지원을 운영하고 있다. 건설적인 진로 설계를 위해 취업지원부 전문상담, 평생지도교수제, 진로/취업 캠프, 진로적성 검사들을 적극 운영했고, 신입생 대상 오리엔테이션 프로그램 ‘모험과창의’를 정규 교양교과목으로 개설해 신입생의 대학생활 설계도 지원한다.

학생 상담 및 진로 설계는 재학생의 40% 이상이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평생지도교수제의 경우 전임교원과 학부생 간의 멘토링프로그램으로서 정규교과목으로 지정돼 매년 97% 이상의 재학생이 이수하고 있어 재학생의 학업의지와 진로 설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학생 취업 지원을 위해 교내 취업유관부서가 모두 참여하는 부총장 주재의 취업유관부서협의체를 구성해 대학 내에 있는 취업 지원 역량을 총괄, 학생들의 집중적인 취업역량 강화를 힘쓰고 있다. 이 협의체는 취업지원부를 비롯해 교내 인력양성 사업단, 창업지원단, 창업교육센터, 현장실습지원센터, 대외협력본부, 산학협력단이 참여해 상시적인 업무협력을 통해 성과 공유와 확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대는 학생 이력 및 진로설계를 지원하고자 큰사람프로젝트를 운영 중이다. 큰사람프로젝트는 학생들의 대학생활을 정량적으로 치환해 단계적으로 조건을 갖출 때마다 White, Yellow, Blue, Red 벨트를 부여한다. 이 중 우수학생을 별도 선발해 Black 벨트를 부여하고 대학의 핵심 인재로 관리한다. 전북대는 이러한 단계별 학생 이력 관리를 통해 대학생의 학년별, 주기별 집중 프로그램 설계를 통해 취업률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 국내외 활동 통한 지역산업 육성과 인재양성 추진

전북대 LINC+ 사업단은 그린에너지 ICC, 농식품 ICC, 전통문화 ICC 센터 운영을 통해 지역산업 육성과 인재양성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해외 마케팅 지원 사업을 통해 전북 지역의 전통공예 및 농식품 업체들의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3차년도에는 중국 상해의 한국의 날 행사, 우즈베키스탄의 국제장인축제에서 우리 지역 전통공예를 선보였다.

또한 최근 정부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구축 계획 발표로 신재생에너지 분야 산업의 미래 전망이 밝아진 가운데 전북대 LINC+ 사업단은 신재생에너지 산업 발전과 인력양성을 위해 지역특화 신재생에너지 미래포럼을 개최하고 관련 분야 산업발전을 위해 지역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