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동의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동의대학교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1.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주도 지역혁신 중심대학' 목표
대학-기업-지역사회 상생 위한 설계·운영 초점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동남권 LINC+ 수행 대학인 동의대학교(총장 공순진)의 LINC+사업은 대학-기업-지역사회의 상생을 위한 설계와 운영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대학-기업-지역사회가 서로 성과를 더하고 곱하는 상생 협력체제를 구현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주도 지역혁신 중심대학’을 비전으로 설정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 지역상생플랫폼 고도화 및 확산’이라는 2단계 세부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를 위해 산학, 인프라, 교육, 공동체 측면의 4대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설정해 가치공유 확산, 지속가능한 체제 혁신, 4차 산업혁명 대응, 지역협업 고도화가 구체화될 수 있는 환경과 체제를 적극 실현하고 있다. 여기에는 多WIN인재라는 동의대만의 산학협력 브랜드와 연계한 혁신적인 미래 가치가 담겨 있다. 


기업 친화적 교육, 대학차원에서 적극 운영

동의대는 LINC+사업 이후 캡스톤디자인 이수 학생 비율이 220% 증가했고, 현장실습 이수 학생 비율이 45%가 증가했다. LINC+사업을 통해 기업 친화적인 교육이 대학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운영됐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동의대는 전 학과에서 캡스톤디자인 교과목을 개설하는 등 현장중심의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기업 현장실습과 미국과 일본 등의 해외 현장실습 프로그램 또한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17년부터 현재까지 총 67건의 특허 출원이 진행됐으며, 그 수는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취·창업 지원을 위한 교과, 비교과 프로그램도 LINC+사업을 통해 획기적으로 증가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하기 위해 빅데이터인공지능센터 개소
기업체와의 쌍방향 산학협력 성과도 뚜렷

동의대는 LINC+사업단에 가치공유지원센터, 산학교육지원센터, 크로스-인더스트리센터를 구축하고 가치공유와 多WIN이라는 키워드를 학교-기업-지역사회를 통해 실현하고 있다.

아트와 테크놀로지가 만나는 아르텍빌(ArtechVille), 메이커스빌(MakersVille), 디자인빌(DesignVille)로 구성된 3빌(Ville)이 학생과 기업의 아이디어 창출 및 구현, 시제품 제작 등의 창의적 활동을 지원한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빅데이터인공지능센터를 개소, 빅데이터 분석 및 처리에 기반한 4차 산업혁명 관련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기업의 기술개발과 기술이전 사업화, 기존 제품의 고도화, 산학공동기술개발 등의 다양한 성과도 창출하고 있다.

이를 위해 2개의 ICC를 운영 중이며 7대 사업(산학공동기술개발, 애로기술 지원, 기업브랜딩 지원, 중소기업 교수파견제, 메이커스 프로젝트, 산학협의체, 산학협력 교류회)을 전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LINC+사업 이후 공동 활용장비 운영 수익이 사업 이전 대비 85% 가량 증가하는 등 기업체와의 쌍방향 산학협력 성과는 뚜렷하다. 기업 협업의 대표 사례로는 LS네트웍스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프로스펙스’ 오리지널 브랜드 신제품 개발과 학생 취업의 성과를 창출한 모델, 그리고 기업브랜딩 지원으로 ㈜엘가니 ‘Balac’ 제품의 BI 디자인 지원 및 컨설팅을 통해 시장경쟁력을 강화한 모델을 들 수 있다. 이 사례들은 대학의 기업의 동반성장과 학생 취업이라는 성과를 한 번에 달성한 의미 있는 결과로 분석된다.

빅데이터인공지능센터 개소식

학생 취·창업 역량 강화 지원, 지역활성화 사업 진행 활발

동의대는 학생들의 진로, 취·창업 역량 강화를 위해 콜라보교육센터, 교육성과관리센터, 대학본부위원회, 동의지천교양대학, 참여학과가 연결되는 종합지원·환류체계를 구축하고 비교과개발센터, 진로지원센터, 창업교육센터, 젠더혁신센터, 현장실습지원센터, 대학일자리센터 중심의 교과, 비교과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취·창업 역량 강화에 초점을 둔 학생경력관리시스템을 통해 학생들의 경력관리와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디딤돌’이라는 학생들의 성장 특성에 맞춘 단계별 취업, 창업 과정을 통해 최적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동의대는 다양한 지역활성화사업도 운영 중이다. 지자체와 공동으로 부산진구지역발전포럼, 동구지역발전포럼을 운영하고 있으며,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와 협업으로 인근 지역의 도시재생과 상생을 위한 사업도 진행한다.

동의대, 지자체, 학생, 마을주민협의회가 참여하는 ‘동의청년, 마을하자’ 사업을 꾸준히 운영 중이며, 부산광역시교육청과 연계한 지역사회 메이커 프로그램을 통해 첨단기자재와 시설, 전문 인력을 공유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소공인 특화프로그램 ▲V-Fiesta, 동의동락프로젝트 ▲지역주민 피부건강지킴이 사업 ▲부산시민 정서지원 프로그램, 생명존중문화프로그램, ADHD 지원프로그램 등의 사업을 운영해 지역과 소통하고 상생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인근의 부산진구와 컨소시엄을 통해 문을 연 부산 1호 청년창조발전소 ‘DesignVille’ 및 부산시 다사랑 복합문화예술회관과 연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향후 지역 일대를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설계, 구현하고 제품화할 수 있는 캠퍼스 타운으로 변모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