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한남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한남대학교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1.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두 번째 디자인팩토리 글로벌네트워크 가입...세계 대학, 연구소와 협업 기대
‘창업존’(Chang(e) up Zone) 개설...우리마을 챌린지 프로그램으로 지역사회 연계
한남대학교의 '2019 우리마을 첼린저스 프로그램 성과발표회' 모습
한남대학교의 '2019 우리마을 챌린저스 프로그램 성과발표회' 모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충청권 LINC+ 수행 대학인 한남대학교(총장 이덕훈)는 ‘지역사회의 삶의 질 향상과 국제화를 선도하는 한남 공동체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학교의 중장기 추진전략인 경영혁신, 사회혁신, 교육혁신을 기본전략으로 삼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5대 플랫폼을 구축했다.

5대 플랫폼은 ▲융합형 산학연계 교육플랫폼인 e-L.IN.C ▲지역기업의 네트워킹과 성장지원 및 기역사회 혁신을 위한 ICC-RCC 플랫폼 ▲학생창업 활성화를 위한 동상다몽‧청업 플랫폼 ▲문화예술 인문콘텐츠기반 지식사업화를 위한 COIN(Creators’ Open Innovation Network) 플랫폼 ▲LINC+사업 기반 산학협력 비전실현을 위한 LINC+ 비전・환류 및 협력수요발굴지원(EXPLORE) 플랫폼으로 이를 통해 산학협력고도화를 추진하는 FIRST-ACE 선도모델을 수립하고 이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 LINC+ 교육적 성과

LINC+사업 진입 성공은 한남대에 많은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산학협력 인력의 정규직 전환, 산학중점 교수 채용과 기술이전 센터의 기술사업화 센터로의 확대‧개편 등을 통해 산학협력 인력의 안정화 전문화를 꾀할 수 있게 됐다.

LINC+사업 이후 산학협력 관련 정략적인 지표도 대폭 향상됐다. LINC+사업 이후 현장실습 참여 학생은 2017년도 468명에서 2019년 796명으로 중가, 캡스톤디자인 참여 학생은 2017년 921명에서 1,805명으로 2배 증가했다.

대학 내 창업인프라 확충을 통해 다양한 창업활동을 지원한 결과 학생창업자 수가 2017년 14명에서 2019년도에는 32명으로 증가됐으며, 이들 학생창업 매출액이 2019년도에 425,924천원을 달성하였다.

최근에는 세계 27번째, 국내 두 번째로 디자인팩토리 글로벌네트워크에 가입하는 성과를 거둬 이를 통해 한남대는 해외 대학과도 활발한 네트워킹이 가능해져 향후 세계에 있는 대학, 연구소들과의 협업도 기대되고 있다.

학생들이 실제 창업에 도전해볼 수 있는 실전 점포 및 사무공간인 ‘창업존’(Chang(e) up Zone)

□ 산학협력 시설 및 인프라 구축 성과 

한남대는 창업에 대한 관심과 열정만 있다면 각종 창업 교육 프로그램과 멘토링 프로그램, 캠프 참여 등을 통해 창업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학교가 적극 지원하고 있다.

학생들이 실제 창업에 도전해볼 수 있는 실전 점포 및 사무공간인 ‘창업존’(Chang(e) up Zone)을 오픈하고 창업컨설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창업존 근처의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창업활동과 생활공간을 함께할 수 있고 창업학생들이 365일 24시간 창업에만 몰입할 수 있는 차별화된 몰입형 창업보육 공간인 창업형 기숙사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또한 교내・외 창업활성화와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위한 ‘주木! 한남 Chang(e) up 한마당’ 프로그램을 매 학기 매주 목요일에 살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공연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2019년 6월 전국 247개 4년제 대학(국공립 포함)을 대상으로 평가한 ‘2019 매경 대학창업지수’에서 전국 4위 ▲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2019년 대학교 브랜드평판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전국 31위 ▲대전권 대학 가운데 1위를 차지하여 ‘학생제일, 창업최강(Student First, Startup First)’의 슬로건을 내건 만큼 한남대는 전국 최상위권 '창업대학'으로 우뚝 섰다.

한남대는 교육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대학 캠퍼스에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서 진행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한남대는 즉시 착공이 가능한 유휴부지를 활용해 향후 3년 이내 기업 250개, 일자리 1,500명, 혁신형 기업 45%, 수출기업(1억이상) 10% 달성을 목표로 대덕연구단지, 대전산업단지, 오정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전 사회적경제 혁신타운과 삼각벨트 연계체제를 형성해 낙후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ICBT 기반의 창업과 혁신ㆍ성장 산업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 산학협력 대표 성과(문화예술인문콘텐츠 기반 융합지식사업화(COIN) 플랫폼)

한남대는 인문사회예체능계열 학생이 67%를 점유하는 반면 이공계열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조한 창업 및 사업화 활성화가 필요함에 따라 LINC+사업단을 중심으로 교수/학생의 문화예술인문 콘텐츠를 국내외 연관기업/사업화 전문가와 열린 지식교류를 통한 사업화 타당성 검토, 사업화 전략 수립, 시작품 제작 등을 지원, 독자적인 사업화 추진을 위해 문화예술인문콘텐츠 기반 융합지식사업화(COIN) 플랫폼을 구축 운영했다.

그 결과 4개 분야(교육, 패션, 문화IT, 출판문화) 융합지식교류회를 결성하여 현재까지 다음과 같은 성과를 이루었다.

□ 지역사회 연계 성과

한남대는 사회적경제지원단을 올해 초 총장이 원장을 겸임하여 사회혁신원으로 확대 개편했다. 이를 통해 지역의 사회적기업가 육성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 중에 있다.

또한 대전·세종 지역 공공구매시장에 사경조직도 참여할 수 있도록 사회적협동조합을 설립해 판로를 개척하고 있으며, 2020년부터 사회적경제학과를 새롭게 신설하여 학부생을 모집해 인재양성과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한남대는 지역 내 행정복지센터가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지역주민의 수요를 바탕으로 현안문제를 발굴하여 대학의 문제해결형 ‘캡스톤디자인’ 교과목 및 창업동아리와 연계 운영을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 활성화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우리마을 Challengers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도에 지역상생발전 및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해 대전광역시, 5개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와 ‘우리마을 Challengers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현재까지 다음과 같은 성과를 이루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