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계명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달라진 우리 대학 - 계명대학교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1.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교육도 으뜸, 지역공헌도 으뜸인 대학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대경강원권 LINC+ 수행대학인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는 지역의 문제해결을 주도하는 앵커기관으로 성장’을 LINC+ 비전으로 삼고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사용자 중심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Scale Up)’, ‘수익창출형 R&BD, R&SD 인프라 구축(System Up)’, ‘지역혁신을 선도하는 미래혁신형 인재양성(Skill Up)’. ‘지역정주형 산학연계 창업시스템 활성화(Start Up)’라는 전략목표를 갖고 있다. 

먼저 계명대는 LINC+사업을 통해 산학인재원(LINC+ 사업단) 중심의 지역사회 맞춤형 학사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 취업연계형 미래자동차실무공학융합전공을 통해 지역에 혁신인재를 육성하고, PBL 기반 스타트랙(Star-Track) 과정으로 전공별 융합실무과정을 신설하여 운영하고 있다. 

2018년에는 지역취업연계 비교과과정인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 개발자 양성과정’의 7년간의 취업실적을 인정받아, 산학협력 엑스포 교육과정 교육부 장관상(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장실습, 캡스톤디자인 등의 사회수요맞춤형 교육은 2017년 7,400여 명, 2018년 9,200여 명, 창업역량 강화교육은 2017년 4,500여 명 2018년 4,900여 명의 실적을 거둬 많은 수의 학생이 이수했다. 2019년 실적도 증가가 예상된다.

다음으로 계명대는 LINC+를 통해 산학협력에 필요한 시설 및 인프라를 더욱 확충했다. 

지역 혁신인재 육성과 지역사회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한 메이커스페이스 공간은 산학협력관 지하 1층 총 174.5㎡  면적에 협업공간, 시제품제작실, 창의 제작공간, 회의실 등을 구축해 지역 청소년 및 일반인들에게 오픈하고 있다. 

문화예술을 위한 공간으로 대명동 캠퍼스 내에 200석규모의 공연장(690.04㎡)과 부속 행정사무실 공간(148.61㎡)을 구축해 지역주민들에게 ‘문화 도시락’ 이란 프로그램으로 지역 공연예술 단체에게 공간을 무료로 대관하고 있다.

계명대는 기업과의 교류 및 공동성과 창출을 위해 현재 총 5개의 ICC(미래자동차, 의료기기, 사용성편의 IRCC, 전통미생물산업, 첨단건설재료)를 운영 중이다. 특히 사용성편의 IRCC는 전국 최초로 기업과의 협력 성과를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I to R CC’ 의 개념으로 구축됐다. 그 결과 계명대는 한해 동안 기술지원 70건, 인재양성 46건, 네트워킹 14회, 기술사업화(기술이전 60건, 특허등록 45건) 등 특화지원 성과를 올렸다.

취업에 있어 성과도 확연하다. 계명대는 각 부처, 학과 등이 참여한 ‘학년별 단계별 맞춤형 진로지도 및 취·창업지원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취·창업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2017년 9만 4,526명, 2018년 10만 4,309명으로 증가추세에 있다.

마지막으로 계명대는 지역사회 협력을 리딩하는 대학으로 역할을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2019년 대학전체가 참여하는 ‘대구경북지역혁신비전 선포식’을 지역에 알리는 행사를 열었으며, 총장직속 ‘대구경북지역혁신지원센터’를 신규로 구축해 활동하고 있다. 메이커스페이스를 통한 지역 청소년 교육 활성화, 공연예술을 통한 지역공헌 등 다양한 참여성과를 거뒀다. 2019년에는 ‘문화도시락’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지역공연단체에게 정기적으로 무료대관을 통한 지역공헌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