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9년 연속 등록금 동결
충북대, 9년 연속 등록금 동결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1.1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학부모 경제적 부담 완화 및 물가안정 위해 동결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는 10일 2020학년도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학부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대학원의 경우, 법학전문대학원을 제외한 일반대학원과 특수대학원 5개가 전년대비 입학금을 제외한 수업료의 1.95%를 인상한다.

충북대는 이로써 2012년부터 9년 연속 등록금을 동결하여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물가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김수갑 총장은 “우리 대학은 정부의 등록금 정책에 따라 등록금을 동결하여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 부담을 줄이고 있다. 부족한 재정 부분은 지역대학과의 협력과 입학자원의 다변화, 국가재정지원사업 유치, 대학발전기금 확충 등을 통해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