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바이오나노시스템 , ‘매우 우수’
전북대 바이오나노시스템 , ‘매우 우수’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1.1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K21플러스 사업팀, 한국연구재단 실적 점검 종합평가 280점 획득
교수인력 배출 및 사업 관련 연구 성과 높은 평가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전북대학교 대학원 바이오나노시스템공학과 미래기반창의인재양성형 BK21플러스 사업팀이 최근 한국연구재단의 실적 점검 종합평가에서 상위 등급 기준 270점을 넘어선 280점으로 ‘매우 우수’ 등급 평가를 받았다.

BK21플러스 사업팀(팀장 기계설계공학부 김철생 교수, 참여 교수 이동환·박찬희)은 지난 2012년 사업 시작 이후 7년간 석사 31명과 박사 19명 및 전 세계에 11명의 교수인력을 배출하는데 이어 사업 관련 연구 성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SCI(E)급 논문 241편(상위10%이내 51편 포함)과 특허 등록 54건(국제특허 5건), 기술이전 16건(총 금액 194,144천원), 학생창업 3건 등의 괄목할 만한 성과를 펴냈다.

김철생 교수 사업팀은 그간 유방암을 조기진단부터 약물전달, 치료, 재발 방지, 형상복원까지 가능한 새로운 치료기술을 연구했다.

또 각막이나 고막 등을 재생할 수 있는 신개념 멤브레인(세포막) 제조 기술과 체외에서 가해지는 전자기장(Electromagnetic field)에 의해 산화철 자성 나노입자가 발열되고 특정 pH 농도에만 약물이 국소적으로 방출돼 치료효과를 상승시키는 새로운 암치료법도 제시했다.

암세포만을 탐색해 표적 치료가 가능할 뿐 아니라 열과 빛, 약물, NIR이미징, MRI이미징, 표적항해 등 복합치료 기능을 갖는 새로운 암 치료기술을 개발하는 획기적인 연구결과를 도출했다.

여기에 이동환 참여 교수가 개발한 차세대 혈액점도측정기에 관한 신 의료기술 인증으로 사업화를 성공해 최근에는 미국과 일본 특허까지 등록 확정 통보를 받았다.

또 박찬희 교수와 진행한 연구는 2019년 산업부 지역산업거점기관 육성사업에 선정돼 전라북도의 신 산업육성을 위한 4차 산업혁명 미래 선도 기술을 이끌 수 있는 혁신 인프라를 구축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김철생 교수는 “그동안 교육부와 우리 대학에서 지속적인 지원을 해주신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기계-바이오 기술의 융합에 의한 바이오나노소재와 능동형 약물방출 제어가 가능한 바이오 나노멤브레인 제조 및 표면처리 기술, 자연물유래 약물추출 공정 및 탑재 기술 등과 같은 첨단 의료기술들을 학습할 수 있는 기업 맞춤형 교육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차별화된 대학원 교육과정을 이수한 차세대 고급 연구 인력을 배출해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고부가 가치 첨단 바이오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세계수준의 연구중심 학과를 육성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