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상가라쥬 샨무감 교수팀, 이차전지 문제점 해결할 새로운 전극촉매 개발
DGIST 상가라쥬 샨무감 교수팀, 이차전지 문제점 해결할 새로운 전극촉매 개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1.09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의 효율, 용량, 수명 한꺼번에 개선…향후 다양한 활용 기대
DGIST 에너지공학전공 상가라쥬 샨무감 교수(우)와 에너지공학전공 현수연 박사과정생(좌)
DGIST 에너지공학전공 상가라쥬 샨무감 교수(우)와 에너지공학전공 현수연 박사과정생(좌)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DGIST(총장 국양) 에너지공학전공 상가라쥬 샨무감 교수팀이 차세대 이차전지인 리튬공기전지의 효율과 수명을 향상시키는 촉매 관련 핵심기술을 개발했다. 기존의 리튬공기전지가 갖던 단점들을 해결할 수 있는 원천기술로써,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용이 기대된다.

샨무감 교수팀은 전지를 충전하는데 필요한 촉매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이차전지의 효율과 용량을 개선하는데 성공했다. 리튬공기전지의 양극(+)과 음극(-)에 전류를 원활하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촉매로써 황화니켈코발트(NiCo2S4)를 활용해 촉매를 사용하지 않았을 때보다 리튬공기전지의 방전 시 생성되는 리튬과산화물(Li2O2)를 효과적으로 분해하도록 했다. 이는 충전 시 필요한 과전압을 최종적으로 감소시켜 전지의 충전 효율과 용량을 개선하는 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또한 리튬공기전지가 갖는 그래핀 구조 표면에 황화니켈코발트(NiCo2S4)로 코팅해 전지 수명 개선에도 성공했다. 전지 수명의 개선은 전지가 활발히 작동하는 동안 전극 표면에서 발생하는 부가적인 화학반응을 막는데 달려있다. 이를 위해서 샨무감 교수팀은 황이 첨가된 리튬공기전지의 그래핀 표면에 황화니켈코발트(NiCo2S4)로 코팅시킨 새로운 전극을 개발했다. 이는 전지 수명을 낮추고 방전을 유도하는 물질과의 직접 접촉을 차단하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에너지공학전공 상가라쥬 샨무감 교수는 “향후 전기자동차나 로봇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의 활용이 기대되는 리튬공기전지의 상용화를 앞당겼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리튬공기전지의 짧은 수명과 용량을 개선하는 원천 기술을 확보할 수 있어 매우 기쁘며, 최종 상용화를 위해 연구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연구운영비 지원을 통해 진행됐다. 연구 성과는 재료과학분야 세계적 학술지 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 온라인판에 2019년 10월 20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