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학생이 디자인한 버스 승강장에 '나노온열벤치' 훈훈
코리아텍 학생이 디자인한 버스 승강장에 '나노온열벤치' 훈훈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2.2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온열벤치, 코리아텍 산학공동기술개발로 제작
버스터미널 이어 올해 중 천안역 버스승강장에도 설치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 총장 이성기)과 천안시가 공동으로 만든 천안버스터미널 버스 승강장에 시민들의 추위를 녹일 ‘나노온열벤치’가 최근 설치됐다.

나노온열벤치는 코리아텍과 ㈜드리미가 공동기술개발로 만든 것으로, 겨울철 버스 정류장 등 일상 공간에서 시민들이 따뜻하게 앉아 버스를 기다릴 수 있도록 만든 벤치다.

50℃까지의 열 도달시간이 15분 이하이며, 전자파를 발생하지 않는다. 더불어 오염, 내식성, 내마모성, 내열성이 강하며 기존 벤치를 이용해 설치할 수 있어 비용도 훨씬 절감된다.

천안버스터미날 버스 승강장에 설치된 나노온열벤치는 외부 기온에 따라 자동 센서가 작동해 벤치 온도가 조절되며, 24시간 작동한다.

나노온열벤치는 이달 안에 천안역 버스 승강장에도 설치된다.

천안버스터미널과 천안역 버스 승강장은 코리아텍 링크플러스사업단이 천안시와 협력해 지난 5월 만들었다.

코리아텍과 천안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스마트 도시분야 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천안 시내 승강장에 적용할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해 최우수작품으로 선정된 코리아텍 건축공학과 학생들의 작품을 승강장에 담았다.

승강장은 천안시 심벌마크의 C자형 곡선을 기본으로 삼고 흥타령 정신을 담기 위해 예술적이고 역동적인 파빌리온(pavillon, 특설 가건물)을 형상화했다.

이규만 단장(링크플러스사업단)은 “학생들의 우수한 공학기술 역량과 창의성이 공공시설에 적용된 버스승강장에 산학공동기술개발로 만든 온열벤치의 추가 설치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