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나)형, 인문계열 정시 지원의 KEY!
수학(나)형, 인문계열 정시 지원의 KEY!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12.2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나)형 전년대비 표준점수 10점 상승…당락 좌우하는 요소 될 수 있어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가 발표됐다. 국어와 영어는 전년에 비해서 다소 쉬운 편이었다고 하지만, 이는 전년도 수능이 ‘불수능’이라고 이름 붙여질 정도였기 때문이지, 전반적으로는 쉽지 않았다고 평가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수학(나)형은 인문계열 수험생들에게 특히 까다롭게 느껴져서 정시 지원 전략을 세울 때, 핵심 키가 될 수 있다.

◆ 까다로웠던 수학(나)형

수능 영역별 최고점은 국어 140점, 수학(가)형 134점, 수학(나)형 149점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국어는 10점 하락하고, 수학(가)형은 1점 상승한 것에 비해 수학(나)형은 무려 10점이나 상승했다. 표준점수는 해당 시험의 평균, 표준편차 등을 통해 산출되고, 시험이 까다로울수록 높게 형성된다는 특징이 있다. 전년대비 표준점수 10점 상승은 올해 수학(나)형이 수험생들에게 어렵게 다가왔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작년의 경우, 매우 까다로웠던 국어 영역이 정시에서 인문/자연계열 모두에게 영향력이 컸다. 이런 역할을 올해에는 수학(나)형이 맡게 될 것으로 보이며, 더 크게 작용할 수도 있다. 국어의 경우에는 표준점수 1점 사이사이에 수험생들이 촘촘히 분포해 있지만, 수학은 점수차이가 3~4점 단위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같은 수학(나)형 1등급이라고 하더라도 원점수 100점 학생의 백분위는 100, 원점수 84점 학생은 96이고, 표준점수는 각 149점, 135점으로 차이가 더욱 벌어진다. 특히, 선호도가 높은 인서울 중상위 이상의 대학은 표준점수를 활용하는 대학이 많기 때문에, 수학(나)형으로 인한 차이는 매우 클 것이고 이는 당락을 좌우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 수학(나)형+과학탐구 응시생 대폭 감소

일반적으로 자연계열 모집단위를 희망하는 학생들은 수학(가)형과 과학탐구를 선택하고, 인문계열 모집단위를 희망하는 학생들은 수학(나)형과 사회탐구를 선택한다. 하지만 이와 같은 선택을 하지 않고 수학(나)형과 과학탐구를 선택하는 학생들이 상당 수 있다. 이런 학생들은 대부분 6월 모의고사 등으로 만족스러운 수학 성적을 얻지 못해서 수학(가)형 대신 수학(나)형으로 영역을 바꾼 학생들이다. 올해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서, 수능 선택의 모든 조합에서 응시생 감소가 있었지만 수학(나)형+과탐 응시생의 하락폭은 매우 크다. 따라서 이 학생들이 자연계열 모집단위로 전략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국민대, 숭실대, 성신여대 등 대학의 경쟁률은 전년에 비해 하락할 개연성이 크고, 입시결과에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인문계열이라고 하더라도 선호도 높은 대학의 경우 수학 반영 비율이 높은 편이다. 수학(나)형 표준점수가 높다면 타 영역의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합격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으니, 대학별 환산점수를 통해 자신의 합격 가능성을 타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