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신재생에너지 미래포럼 개최
전북대, 신재생에너지 미래포럼 개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1.2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분야 인재양성 방향 및 발전방향 모색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전북대학교 LINC+사업단(단장 고영호)은 28일 공과대학 8호관에서 미래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방향과 전망을 주제로 ‘2019 지역특화 신재생에너지 미래 포럼’을 개최했다.

100여 명의 산업체 및 유관기관 관계자, 학생 등이 참여한 이번 포럼에서는 지역 특화 산업인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미래기술을 선도할 인재 양성과 향후 방향 및 전망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분야 전문가인 방기성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단장이 ‘새만금 재생에너지 국가 종합실증단지 기본계획’을, 김영권 전북테크노파크 단장이 ‘전라북도 수소산업 육성계획’, 한국전기안전공사 김준수 차장이 ‘에너지 저장장치(ESS)’에 대해 발표했다.

이와 관련 전북도청 이성호 과장과 모창호 마루이엔지 대표 등 지자체 및 유관기관, 산업체 전문가들이 열띤 토론을 벌였다.

고영호 LINC+사업단장은 “이번 포럼은 전북대학교가 지역 거점대학으로서 우리 지역의 중점 산업인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 우리 지역의 혁신 성장을 위하여 함께 고민해 보고자 마련한 것”이라며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발전과 관련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하여 LINC+사업단이 앞으로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