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대학·기업주도 고령친화산업 플랫폼: ‘뉴에이징 네트워크 플랫폼’ 추진
경희대, 대학·기업주도 고령친화산업 플랫폼: ‘뉴에이징 네트워크 플랫폼’ 추진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11.1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9 고령친화 산학협력 네트워크’ 개최
베이비붐 세대 등 신노년층을 위한 고령친화산업 성장전략
고령자·대학·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실생활기반 ‘뉴에이징 리빙랩’ 개소
경희대학교가 고령친화산업 성장전략 수립을 위한 ‘2019 고령친화 산학협력 네트워크’를 지난 11월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백운식 경희대 국제부총장과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 관련 기업인 등 약 130명이 참석했다. (사진: 경희대 제공)
경희대학교가 고령친화산업 성장전략 수립을 위한 ‘2019 고령친화 산학협력 네트워크’를 지난 11월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백운식 경희대 국제부총장과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 관련 기업인 등 약 130명이 참석했다. (사진: 경희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경희대학교가 11월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2020년 新노년으로 진입하는 베이비붐 세대(1946~1965년 탄생 세대)의 65세 진입에 대응한 ‘고령친화산업 성장전략’ 수립을 위한 ‘2019 고령친화 산학협력 네트워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백운식 경희대 국제부총장과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와 관련 기업인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로 4회를 맞이한 이 행사에는 총 80여 개 관련 기업이 참여했다. 지난해 44개 기업이 참여했던 것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령친화산업에 대한 기업의 관심을 반영한 결과이다.

경희대가 추진하는 고령친화산업 플랫폼은 총 3개의 발전 전략을 갖고 있다. 첫 번째는 ‘뉴에이징 네트워크 플랫폼’ 구축이다. 고령친화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을 넘어, 뉴에이징 네트워크 플랫폼으로 발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사회 중심의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령친화 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수행하며, 글로벌 고령친화기업 포럼을 유치해 네트워크와 투자를 위한 장을 마련한다.

두 번째는 ‘뉴에이징 리빙랩’ 개소이다. 경희대는 이 연구소를 통해 고령자와 기업, 대학이 참여하는 실생활기반의 제품·서비스 연구 모델을 개발하려 한다. 고령친화식품을 활용한 요리 교실이나, 다양한 제품의 사용성 평가에 대한 모니터링 등이 진행된다.

세 번째는 기업 수요 기반의 네트워킹 강화이다. 총 11개 분야의 80개 기업이 참여하게 되는 이번 행사를 통해 기업의 관심사를 공유하고 이를 반영한 연구의 가능성을 살핀다. 스마트에이징, 고령친화 유통 활성화, 제품·서비스, 오픈 이노베이션 등으로 주제를 나누어 관련 연구소와 기업의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

김영선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교수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경희대와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서로의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는 고령친화산학협력 네트워크를 만들어낸 성과가 있었다”고 이날 행사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2020년은 베이비붐 세대가 65세에 진입해 새로운 고령화가 시작되는 시점임을 고려해, 고령친화산학협력 네트워크가 ‘대학·기업 주도 뉴에이징 네트워크 플랫폼’으로 발전할 계획”이라며 “이는 새로운 고령화에 대응하는 가장 적합한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