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출제위원장 “초고난도 문항은 없어”
수능 출제위원장 “초고난도 문항은 없어”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11.1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관된 출제 기조 유지…EBS 연계율 70%는 국민과의 약속
2020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심봉섭 출제위원장이 출제방향에 관해 설명하며 "수능 기본 취지에 맞게 출제했다"고 말하고 있다. 왼쪽은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사진: 연합뉴스 제공)
2020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심봉섭 출제위원장이 출제방향에 관해 설명하며 "수능 기본 취지에 맞게 출제했다"고 말하고 있다. 왼쪽은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사진: 연합뉴스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에 작년 국어영역 31번 문항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수능 출제위원장인 신봉섭 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는 수능 시작 시각인 14일 오전 8시 4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제 방향과 관련된 기자회견을 열어 “고등학교 교육과정 내에서 일관된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학교 수업을 충실히 받은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했고, 올해 두차례 시행된 모의평가를 통해 파악된 수험생들의 학력 수준, 그 이후의 학습 준비 정도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EBS와 70%를 연계해 수능 문제를 내는 것은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7월 평가원에서 시행 세부계획을 통해 발표한 바와 같이 이번 수능도 영역과 과목별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에서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 연계해 출제했다”고 말했다.

그는 “연계 방식은 영역과 과목별 특성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대체로 개념이나 원리, 지문 자료, 핵심 논지 등을 활용하는 방법, 문항을 변형하거나 재구성하는 방법을 사용했으며 연계 문항은 EBS 연계 교재의 지문과 소재 등과 유사한 다른 지문을 활용했다”고 밝혔다.

영역별 출제 특징에 대해서는 “지문을 많이 활용하는 국어와 영어의 경우, 정해진 출제범위 내에서 다양한 소재와 지문, 자료를 활용했고 나머지 영역은 개별교과의 특성을 고려하면서 사고력 중심으로 평가되도록 출제했다”고 전했다.

작년 초고난도 문항 출제로 국어 문제의 정답률 예측 실패에 대해 심 위원장은 “출제위원단이 지난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거쳐서 출제할 때 가장 뜨거운 이슈가 됐던 부분”이라며 “이런 문항을 내지 않겠다고 했으며 그와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어과 교육과정의 내용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해서 가능한 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만한 소재나 제재를 찾아 내려고 노력했다”며 “이번 수능에서는 배경지식 유무에 따라 (문제 풀이에) 유불리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