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배터리 양극소재 분야 국제학술대회 ICAC 2019 열어
한양대, 배터리 양극소재 분야 국제학술대회 ICAC 2019 열어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11.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AC 2018에 이어 ICAC 2019 개최
한양대학교 (사진: 한양대 제공)
한양대학교 (사진: 한양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선양국 한양대학교(총장 김우승) 에너지공학과 교수가 11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성동구 한양대 서울캠퍼스에서 전기차 배터리로 사용되는 리튬·소듐 전지의 양극소재를 다루는 국제학술대회 ‘ICAC 2019’를 진행한다.

선 교수는 배터리 양극소재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ICAC 2018에 이어 ICAC 2019를 개최했다.

이번 학회에는 준 리우(Liu) 미국 북태평양 국가연구소(PNNL) 교수와 클로드 델마스(Delmas) 프랑스 보르도대 교수 등 양극소재 분야 세계 석학들이 참석해 학술적 교류를 나누고 기술적 한계 극복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한편 이번 학회는 포스코케미칼, CBMM, LG화학, 에코프로비엠 등 배터리 분야 글로벌 기업들이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