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기술대, 하천 정화 활동 '수류탄(水流攤)' 펼쳐
한국산업기술대, 하천 정화 활동 '수류탄(水流攤)' 펼쳐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1.0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 4대 하천 살리기 프로젝트...정왕천 일대 환경정화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직무대행 박철우, 이하 산기대) 학생들이 시흥시 정왕동 일대 4대 하천 환경 정화 운동인 ‘수류탄(水流攤, 물 흐르는 하천만들기 프로젝트)’활동을 정왕천 일대에서 가졌다.

'수류탄(水流攤)'은 인공으로 조성된 하천이 자연 속 생태하천처럼 살아나게 하기 위한 정화활동으로 군자천, 옥구천에 이은 이번이 세번째다.

38명의 참가 학생들은 지난 2일 약 4km의 정왕천 일대 생활쓰레기를 청소하며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학생들은 생태 복원에 대한 시청과 지역주민의 관심을 이끌어 내기 위해 지속적으로 캠페인 활동을 해왔으며, 대형 현수막을 활용하여 구호를 외치는 퍼포먼스 등을 통해 효과를 높였다.

행사를 총괄한 오재곤 사회봉사단 부단장은 “재학생은 물론 지역주민도 정왕동 인근 인공하천에서 여가생활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역사회 문제를 재학생들과 함께 앞장서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회봉사단은 정왕동 4대 하천 살리기 프로젝트의 완성을 위해 옥구천, 군자천, 정왕천에 이어 네번째 하천인 시흥천에서의 수류탄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