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김연수 작가 초청 북콘서트 개최
가천대, 김연수 작가 초청 북콘서트 개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11.0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슬픔은 이야기가 될 때 사라진다’ 주제로 특강
김연수 작가가 6일 가천대 자작나무 라운지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 가천대 제공)
김연수 작가가 6일 가천대 자작나무 라운지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 가천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가 김연수 작가를 초청해 6일 대학 자작나무 라운지에서 재학생 및 지역주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Book ‘공감’콘서트를 개최했다.

‘모든 슬픔은 이야기가 될 때 사라진다’란 주제로 열린 이번 북 콘서트는 강연과 질의응답을 통해 글쓰기에 대한 작가의 깊이 있는 생각을 들여다보기 위해 마련됐으며 강연 후 저자 사인회 행사도 열렸다.

김 작가는 “인생이 막막하고 빠져나갈 길이 없다 느낄 때, 글로 생각을 풀어쓰면 그 슬픔은 사라진다. 대학입시에서 좌절을 느끼고 방황하던 시기가 있었다. 인생 실패자가 된 것 같고 희망을 찾기가 어려웠다. 좌절감을 글로 써보자는 생각에 글쓰기를 시작했다”며 참가자들에게 글쓰기를 통해 자신의 슬픔을 극복하기를 권했다.

김 작가는 장편소설 ‘가면을 가리키며 걷기’, ‘7번국도’, ‘밤은 노래한다’, 소설집 ‘스무살’, 산문집 ‘청춘의 문장들’, ‘소설가의 일’ 등의 작품을 선보였으며 1994년 제3회 작가세계문학상, 2007년 제7회 황순원문학상, 2009년 제 33회 이상문학상 대상, 2013년 제2회 EBS 라디오 문학상 우수상 등을 받았다.

가천대는 작가와의 직접 만남의 기회를 제공해 독서의 중요성을 제고하고 학생들의 창의성과 인성 함양을 위해 2012년부터 북 콘서트를 개최하고 있으며, 이번이 16번째 북콘서트이다. 초청 작가는 학생들의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선정한다. 그동안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최인철 서울대 교수, 유영만 한양대 교수, 김진명 작가, 은희경 작가, 김영하 작가, 서민 단국대 교수 등이 강연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