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박귀일 교수팀, 투명하고 유연한 자가발전 압력센서 개발
경북대 박귀일 교수팀, 투명하고 유연한 자가발전 압력센서 개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1.0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작 공정 간단하고, 외부 전력원 필요하지 않아
박귀일 교수
박귀일 교수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 신소재공학부 박귀일 교수팀이 외부 전력 공급 없이 외부 압력을 전기적 신호로 감지할 수 있는 ‘투명하고 유연한 자가발전 압력센서(Transparent and flexible self-powered pressure sensor)’를 개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왕립화학회에서 발간하는 재료화학 분야 저명 학술지인 ‘재료화학회지A(Journal of Materials Chemistry A, Impact factor: 10.733)’ 10월 30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박 교수팀은 투명 압전폴리머층을 전극이 패턴돼 있는 플라스틱 기판 위에 코팅하고, 투명전극 소재인 은 나노선을 이용한 전극을 형성해 투명한 자가발전 소자 및 압력 감지 센서를 개발했다. 이를 이용, 외부 전력원을 이용한 전력 공급 없이 가해지는 압력의 형상과 크기에 따라 스스로 전기신호를 생성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시각화해 모니터에 표시하는 데 성공했다. 

기존에 보고되던 압력 감지 센서는 전기적 신호 변화를 감지하기 위해 외부에서 지속적으로 전력을 공급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팀이 개발한 센서는 반복적인 굽힘에 따라 ~17V의 전압과 ~2.5μA의 전압을 출력해 기존의 투명하고 유연한 에너지 발전소자 가운데 가장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귀일 교수는 “제작 공정이 간단하고 외부 전력원이 필요하지 않은 장점이 있으며, 투명하고 유연해 창문과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박귀일 교수(교신저자)가 주도하고, 현동열 학부생(신소재공학부 3학년, 제1저자), 신소재공학부 정창규 교수가 함께 진행했으며, 한국연구재단(과학기술정보통신부/교육부)이 주관하는 기초연구실지원사업과 학문균형발전지원사업(보호연구) 지원으로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