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 청소년 독서문화캠프 개최
삼육대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 청소년 독서문화캠프 개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10.29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클레어, 알을 깨고 나와!’ 주제로…‘데미안’ 읽으며 성장 체험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소장 한금윤)는 10월 27일부터 28일 양일간 경기도 양평 한 리조트에서 ‘SHOW UP! - 싱클레어, 알을 깨고 나와!’라는 주제로 청소년 독서문화캠프를 개최했다. (사진: 삼육대 제공)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소장 한금윤)는 10월 27일부터 28일 양일간 경기도 양평 한 리조트에서 ‘SHOW UP! - 싱클레어, 알을 깨고 나와!’라는 주제로 청소년 독서문화캠프를 개최했다. (사진: 삼육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소장 한금윤)는 10월 27일부터 28일 양일간 경기도 양평 한 리조트에서 ‘SHOW UP! - 싱클레어, 알을 깨고 나와!’라는 주제로 청소년 독서문화캠프를 개최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한 ‘독서문화캠프’는 청소년 독서 캠프를 진행해 책 읽는 즐거움을 알리고, 지역 독서문화 활성화에 기여하는 공익사업이다. 삼육대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는 올해 이 사업 시행기관으로 선정돼 국비 4,300만 원을 지원받아 캠프를 운영했다.

캠프는 청원고, 송곡여고, 김포푸른솔중, 미사강변중 등 수도권 지역 청소년 68명(사회적 배려 대상자 우선)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학생들은 출간 100주년을 맞은 성장소설의 고전 ‘데미안’을 소재로 1박2일 동안 ‘읽기-토론하기-쓰기’ 세 가지 자기주도형 독서 과제를 수행했다. ‘절대적인 선과 악이 있을까?’ ‘주인공은 싱클레어인데 왜 책 제목은 데미안인가?’ ‘직업의 길과 나에게로 이끄는 길은 어떤 관계인가?’ 등 주어진 과제를 함께 읽고 토론하고 쓰면서 ‘성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강사로는 한금윤 소장을 비롯해 채석용 명지원 김성현 김진숙 김민아 박사 등 문학·철학·종교학·교육학 등 다양한 인문학 전공 교수들이 참여해 청소년들이 보다 깊이 있게 사고하고 표현할 수 있도록 지도했다.

책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문장을 골라 직접 낭독하고 들어보는 체험학습도 진행됐다. 이들의 목소리는 오는 11월 4일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 공개된다. 또 학생들이 작성한 성장에세이는 연말 지역소재 출판사와 연계해 독립출판물로 제작, 지역 도서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캠프 2일차에는 다산 정약용 유적지와 두물머리를 답사하며 남양주 지역의 자연과 문화유산을 만끽하기도 했다.

삼육대 이음인문교양연구소 한금윤 소장은 “‘데미안’은 헤르만 헤세가 청소년기에 겪은 치열한 고민과 내적 성장의 기록”이라며 “캠프를 통해 싱클레어가 되는 체험을 한 청소년들이 모두 하나의 알을 깨고 나와 새로운 세계를 만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차 캠프는 오는 11월 10~11일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