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확대 왜 필요한가?" 국회에서 토론회 개최
"정시확대 왜 필요한가?" 국회에서 토론회 개최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10.2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김해영 의원 공동주최, 정시 50% 이상 확대 제기 예정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대입 정시확대가 왜 필요한지, 비율은 어느 정도로 늘릴지 고민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과 김해영 의원은 29일 국회의원회관 8간담회의실에서 '정시확대 왜 필요한가?'라는 주제의 교육정책토론회를 공동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이 현 우리교육연구소 소장과 이 범 교육평론가(前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주제를 발표하고, 박대권 명지대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토론은 송근현 교육부 과장, 박윤근 양정고 교사, 서점순 대진고 학부모, 노년환 전교조 부위원장, 신현욱 교총 정책본부장, 이미경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본부장이 참여하여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김병욱 의원은 교내상, 동아리활동, 세부능력 및 특기적성 기재 등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되는 핵심 사안들의 천차만별 실태를 객관화된 자료로 밝혔고, 교사추천서, 자기소개소의 표절 문제 등 학생부 종합전형의 불공정한 실태를 지적한 바 있다.  

김병욱 의원은 “학생부종합전형은 성적순이 아닌, 잠재력 있는 인재를 선발한다는 취지로 도입됐지만, 현실에서는 부모, 학원이 만들어준 스펙으로 가는 일명 금수저 전형, 깜깜이 전형이라는 비판이 있다”며 “학생부종합전형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우리 교육 현장이 좋은 취지의 제도를 얼마나 공정하게 운영하느냐는 생각해볼 문제이다. 학종의 공정성이 확보되기까지는 수능이라는 공정한 시험을 통한 선발 비중을 50% 이상 확대해야 하며, 이에 대한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자 토론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김해영 의원은 학생을 다방면으로 평가·선발해야 할 학생부종합전형이 부모의 정보력, 경제력, 사회적 지위의 영향으로 공정성과 신뢰성 논란이 있어왔다고 주장했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라며 정시확대 검토의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김해영 의원은 “정시 확대로 어려운 가정환경에 있는 학생들이 불리하지 않도록 여러 가지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도 대입을 준비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토론회를 통해 교육의 공정성을 회복할 수 있는 실천적 정책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