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전교생을 AI 활용인재로 양성
호서대, 전교생을 AI 활용인재로 양성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0.2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학과에서 산업계 맞춤형 AI융합교육 실시
총장 직속 AI융합교육원도 신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가 학교 전체를 AI교육체제로 탈바꿈하겠다고 밝혔다.  2020학년도부터 전체 교육과정에 A(알고리즘), B(빅데이터), C(컴퓨팅 파워)를 담은 AI융합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전교생을 실전적 AI 활용인으로 거듭나게 하겠다는 것.

최근 과기부 지원 AI/SW중심대학에 선정된 호서대는 학과별로 AI전담교수를 지정, 각 전공별로 산업계가 요구하는 AI기술을 조사하고 이를 반영한 AI융합전공과목을 도출하고 운영하도록 했으며 ‘따로 또 같이’라는 전략 하에 학과 단독 또는 두세개 학과가 모여서 AI융합교과목과 실습과목을 개설하도록 했다.

또한, 총장 직속으로 AI융합교육원을 신설하여 AI융합교육목표인 ABC를 갖춘 인재양성을 위해 실제적 교육방법을 개발하고 담당 교수인력에 대한 AI역량강화 교육도 전담하도록 했다.

아울러, 지역산업과의 연계성 강화, 특성화 및 실전형 AI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올해 9월 AI융합대학과 AI융합연구소를 설립했으며, AI 전문교수진을 확충하고 AI전공분야 학석사연계과정을 확대하며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모빌리티 분야 산업체와 함께 공동 ABL교육(Action Based Learning)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철성 총장은 “호서대는 이번 AI/SW중심대학 선정을 계기로 AI를 선도하는 진정한 의미의 AI중심대학이 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호서대는 이번 교육체제 혁신을 통해 인문계열부터 체육계열까지의 모든 학생들은 ‘컴퓨팅적 사고’, ‘인공지능의 이해’ 등 AI/SW교양기초교육을 받고 공통필수 교과목으로 ‘코딩’과 ‘빅데이터’ 등을 배우며 실습기반의 특화된 전공연계 AI교육을 체계적으로 받게 된다.

이외에도 AI-드론제작, 로봇경진대회, 동영상-홈피제작, 유투버활동, 빅데이터와 창업 등 다양한 AI 관련 비교과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AI를 생활속에서 체험하게 하고 미국 조지아공대 등 다수의 AI분야 우수대학과 인턴십·교육과정도 개설·지원하여 학생들의 국제화를 도울 계획이다.

올해 개교 41주년을 맞이하는 호서대는 최근 제2주기 대학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 선정, LINC+사업, SW/AI중심대학사업, 평생교육사업, 초기창업패키지 등 주요 국책사업들을 유치하여 국책사업의 메카로 불리는 등 역량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벤처’와‘AI’를 대학발전의 중심축으로 삼고 교육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