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수원시와 '청소년 인공지능 아카데미' 운영
아주대, 수원시와 '청소년 인공지능 아카데미' 운영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인재 양성 협력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아주대학교(총장 박형주)가 지역사회 청소년(초·중·고)을 대상으로 차세대 인재양성 프로젝트에 나선다. 

아주대는 지난 19일부터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인공지능에 대한 이해와 체험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수원시와 함께 '청소년 인공지능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수원관내 초등학교 15명, 중·고등학생 25명 등 총 40명이 참가했다. 

아주대는 대학원 인공지능·데이터사이언스학과의 우수한 교육 인프라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프로그래밍 기초(Python Programming) ▲ 기계학습 기초·응용 ▲3D 프린팅 디자인·체험 등 초등반, 중·고등 반으로 나눠 교육을 제공하고, 소속 대학원 학생도 강사로 참여한다.  

특히 이번교육은 지역혁신사업 모델로서, 차세대 인재 육성을 통해 지역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주대 LINC+사업단과 창업지원단이 함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선도모델 시너지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인공지능 아카데미는 오는 11월 16일까지 매주 토요일 5주간 아주대 캠퍼스플라자에서 운영되고, 프로그램에 80% 이상 참여한 청소년에게는 교육 수료증이 발급된다.  

정재훈 인공지능·데이터사이언스학과장은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 응용 분야가 최근 의료, 금융, 스마트홈, 스마트시티, 자율주행 등으로 빠르게 확대되는 추세 속에 있다"며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인공지능의 알고리즘과 논리적 사고를 통해 차세대 인재로서의 역량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길영배 수원시 문화체육국장은 "수원시는 우수한 교육 인프라를 기반으로 VR(가상현실)·드론 체험, 코딩 교육 등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할 수 있는 교육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이번 아주의 인공지능 아카데미를 기반으로 민·관·학이 협력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교육사업 모델을 지속해서 발굴 및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