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성희롱 발언·폭언 의혹 A교수 관련 학생 요구에 즉각 진상조사 착수
인천대, 성희롱 발언·폭언 의혹 A교수 관련 학생 요구에 즉각 진상조사 착수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조사 마무리 단계…징계위원회 개최 예정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가 학생들의 A교수 성희롱 발언·폭언 진상조사 및 파면 요구와 관련해 즉각 수업배제와 함께 진상조사에 착수하는 등 빠르게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대 학생들은 이 문제가 특정 개인이나 한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사회 전반에 퍼져있는 심각한 문제라는 점을 지적하며, 명확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및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대 역시 이 문제를 매우 엄중한 사안으로 받아들여 학생들의 신고가 접수된 당일 A교수를 모든 수업 및 지도교수에서 배제하고, 그 날 즉시 진상조사위원회를 만들어 진상조사를 시작하는 등 학교 차원에서 발빠른 대응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진상조사는 마무리 단계이며, 이에 따라 조만간 징계위원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해당 교수의 공개 사과문이 게재됐으며, 학과 교수진의 사과 성명 또한 곧 나올 예정이다.

인천대는 “최근 전국에서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이러한 사건들이 각 대학 뿐 아니라 모든 대학 교수들에게 경종을 울리며, 학생인권에 대한 인식 제고와 함께 학생들에게 더 나은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통렬한 자기반성과 재발방지를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