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안진웅 책임연구원팀, ‘손 조작 솜씨’ 설명할 단서 찾았다
DGIST 안진웅 책임연구원팀, ‘손 조작 솜씨’ 설명할 단서 찾았다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16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질환 환자의 재활, 신경조절 치료나인공지능 등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
연구를 진행한 안진웅 책임연구원(좌), 이승현 연구원(중간), 진상현 전임연구원(우)
연구를 진행한 안진웅 책임연구원(좌), 이승현 연구원(중간), 진상현 전임연구원(우)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DGIST(총장 국양) 지능형로봇연구부 안진웅 책임연구원팀(이승현 연구원, 진상현 전임연구원)이 ‘손 조작 솜씨’를 설명할 단서를 찾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향후 뇌질환 환자의 재활, 신경조절 치료나 인공지능 등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진웅 책임연구원팀은 오른손을 주로 쓰는 정상인 15명을 대상으로 오른손과 왼손으로 복잡한 과제를 번갈아 수행하도록 했다. 이때 연구팀은 대뇌 피질의 혈류 상태를 보여주는 신호를 검출, 평소 주로 사용하는 손(오른손)과 아닌 손(왼손)을 각각 사용할 때 나타나는 대뇌 피질의 패턴을 관찰했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손 조작 솜씨’가 뇌 어느 부분에서 시작되는지를 보여주는 단서를 찾는데 집중했다.

연구결과, 주로 사용하는 손(오른손)으로 복잡하고 섬세한 동작을 수행하면 이를 관장하는 좌뇌의 대뇌 피질 혈류만 활성화됐다. 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손(왼손)의 경우, 손의 반대편뇌인 우뇌의 대뇌 피질과 좌뇌의 대뇌 피질도 함께 활성화됐다. 즉, 평소 잘 쓰지 않는 손을 이용해 복잡한 동작을 수행하면, 우리의 신체는 좌뇌와 우뇌를 함께 작동시킨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인간의 손재주를 뇌의 관점에서 이해하고자 한 연구로, 기존의 연구가 침팬지 같은 유인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것과는 차이점을 보인다. 인간을 대상으로 했단 점을 고려한다면, 이번 연구는 향후 뇌질환 환자들의 재활, 치료 등 임상 연구에 적용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능로봇연구부 안진웅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 결과가 뇌질환 환자들의 작업 재활, 운동 신경조절 치료 등 임상 과정에 활용이 가능하다”며 “최근 딥러닝 등 뇌의 시각 피질을 모방한 인공 지능을 넘어 뇌의 운동 피질을 모방한 인공 지능 개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NRF)이 지원하는 ‘차세대 뇌신경 촉진을 위한 뇌활성 실시간 피드백 기반 무침습 중추-말초 신경 복합 자극 및 조절 기술 개발(2018R1A2B2008013)’과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지원하는 ‘딥러닝을 이용하여 사람의 의도를 인지하는 BCI 기반 뇌인지컴퓨팅 기술 개발(2017-0-00451)’의 연구 결과로 국제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10월 1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