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미래 기술 리드하는 글로벌 인재 양성한다”
고려대, “미래 기술 리드하는 글로벌 인재 양성한다”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10.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LS, 미래 산업 인재 양성 위한 산학협력 협약 맺어
현장 견학, 공동과제 연구, 인력·장비 교류 등 다양한 분야 협력
이광우 (주)LS부회장(왼쪽)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오른쪽)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 고려대 제공)
이광우 (주)LS 부회장(왼쪽)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오른쪽)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 고려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는 LS그룹(회장 구자열)과 유능한 미래 산업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10월 14일 오후 3시 고려대 본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고려대 측 정진택 총장, 이진한 연구부총장, 김중훈 공과대학장, 허준 산학협력단장, 이윤정 연구처장, 정순영 연구기획본부장, 장길수 연구기획위원회 연구단장을 비롯해 실무 연구를 맡은 교수들이 자리했고 LS측은 이광우 ㈜LS 부회장을 비롯한 LS주요 계열사의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LS그룹은 산업현장에서 요구되는 인력 양성에 필요한 현장 견학, 실습 기회 등을 제공하고, 고려대는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 양성 및 교육과정 개발, 공동 연구 등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또한 양 기관은 LS전선, LS산전, LS-Nikko동제련,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의 사업과 관련이 있는 학과나 연구실에 유휴 장비를 제공하고, 관련 분야의 공동 연구 과제를 선정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올해 공동 연구 1건을 시작으로, HVDC 케이블, 전력변환 시스템, 동제련 기술, 트랙터 개발 등의 분야에서 내년에는 7건 이상의 공동 연구 협력 과제를 선정해 협력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고려대는 LS산전 LS엠트론, 예스코 등으로부터 그룹 내 유휴장비 21개를 인도 받아 연구와 실습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LS그룹은 계열사 별로 서울대, 고려대, 울산과기대(UNIST) 등과 산학협력을 맺고 각종 연구 협력과 기자재 및 인력 교류 등을 통해 기초 과학 발전과 융복합 인재확보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려대는 영국 대학평가기관인 QS(Quacquarelli Symonds)가 발표한 ‘2019 세계대학평가’에서 세계 83위, 5년 연속 국내 종합사립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2019 세계대학 학문분야별 평가’에서 ‘공학&기술’, ‘자연과학’, ‘사회과학&경영’ 분야가 3년 연속 국내 종합사립대 1위를 차지하며 앞선 연구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협약식에서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고려대는 LS그룹과 기술애로사항의 해소를 위한 연구뿐만 아니라 전력·에너지·소재·부품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융합연구를 통해 미래 산업을 함께 만들어 갈 예정"이라며, “이번 협약이 향후 글로벌 미래 기술을 선도하는 창의·융합형 인재 육성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광우 ㈜LS 부회장은 “LS그룹은 전력·에너지·소재·부품 등 주로 이·공계열 인재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미래 산업을 다수 발굴·육성하고 있다”며, “공학과 기술 분야에서 상위권에 있는 고려대와 활발한 산학협력을 통해 미래 기술을 리드하는 글로벌 인재가 다수 배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