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외국인 본과 재학생 총장 간담회 개최
삼육보건대, 외국인 본과 재학생 총장 간담회 개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학생 학업 역량강화 및 생활상담 등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은 지난 7일 본과 외국인 유학생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매 학기 진행되는 외국인유학생 간담회는 외국인 학생의 학업 역량강화 및 생활상담과 대학을 다니면서 불편한 점들을 해소하고 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토의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

박두한 총장은 “대학에서 최선을 다해 유학생 여러분의 어려움이 없도록 돕고 있지만 학생들에겐 부족함이 있을 것”이라며 “열심히 학업에 임해준 여러분에게 감사드리며 이런 기회를 통해 제안하고 싶은 것을 말씀해 주시면 불편함을 해소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춘 국제교류센터장은 “여러분에 앞서 2016년에 졸업한 베트남 유엔티창은 현재 본국에서 피부미용과 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7년에 졸업한 중국 신자허 역시 미용관련 업계에 진출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우리 대학의 교육과정과 출석관리가 철저히 이뤄지고 있어 현재 여러분이 힘들겠지만 지금의 학창시절을 이겨내면 여러분의 선배들처럼 잘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삼육보건대에는 현재 피부건강관리과에 베트남 학생 9명, 몽골 학생 1명 뷰티헤어과에 베트남 학생 1명, 중국 학생 1명, 의료정보과에 베트남 2명 총 14명의 유학생이 있으며 학생들이 즐거운 대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한편 피부건강관리과 2학년 유엔(베트남) 학생은 한국어 능력과정을 3급만 따도 되는데도 불구하고 현재 6급을 따려고 계속해서 도전하고 있으며, 토익시험도 900점이 넘을 만큼 대학생활을 열심히 하여 귀감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