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 사회과학연구지원사업 대형 단계 선정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 사회과학연구지원사업 대형 단계 선정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0.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관광도시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실천과 확산’ 주제 4년간 연구 진행
“스마트관광은 기존 관광산업 문제 해결책… 지속적인 연구로 관광산업 선도할 것”
경희대학교 스마트관광연구소가 한국연구재단 사회과학연구지원사업(SSK) 대형 단계에 선정됐다. 스마트관광연구소 정남호 소장(오른쪽, 호텔경영학과 교수)과 구철모 부소장(왼쪽, 컨벤션경영학과 교수)은 “이번 과제를 통해 ‘포용과 혁신의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국가적 패러다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희대학교 스마트관광연구소가 한국연구재단 사회과학연구지원사업(SSK) 대형 단계에 선정됐다. 스마트관광연구소 정남호 소장(오른쪽, 호텔경영학과 교수)과 구철모 부소장(왼쪽, 컨벤션경영학과 교수)은 “이번 과제를 통해 ‘포용과 혁신의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국가적 패러다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17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여행사, 영국의 토머스 쿡(Thomas Cook)이 지난 9월 23일(현지 시각) 파산했다. 영국의 유력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은 토마스 쿡의 파산 원인으로 브렉시트, 숙박비 인상, 고유가, 유럽의 이상폭염 등과 함께 ‘혁신의 부재’를 꼽았다.

‘스마트관광’ 방식을 통해 자유여행이 대세가 된 오늘날에도 패키지여행 상품에만 주력하다 몰락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스마트관광의 메카로 국내·외 관광산업을 선도하는 경희대 스마트관광연구소가 '한국연구재단 사회과학연구지원사업(SSK)' 대형 단계에 선정됐다.

스마트관광이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VR·AR)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관광객이 여행지에서 최상의 경험을 하도록 지원하는 관광방식을 말한다.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게 숙박, 교통, 관광지 등을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스마트관광은 오늘날 관광산업과 트렌드를 혁명적인 수준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사업에 선정된 스마트관광연구소는 ‘스마트관광도시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실천과 확산’을 주제로 향후 4년 동안 스마트관광 및 스마트관광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포괄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목표는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실천을 위한 스마트관광도시 정책개발’, ‘스마트관광도시의 발전과 문제 해결’, ‘데이터 경제에 기반한 관광서비스 혁신’, ‘스마트관광 비즈니스 사례 DB 구축 및 유형화’ 등 4가지이다. 관광산업에서도 지속가능발전목표의 실천이 중요해지고, 21세기 도시는 거주민과 관광객의 공존을 위한 방향으로 발전돼야 한다는 내용을 반영했다.
 
사회·경제·문화·삶의 질을 포괄하는 관점에서 심도 있는 연구를 진행하기에 연구인력이 이전보다 훨씬 늘었다. 경영학, 경제학, 법학, 지리학, 산업보안 등 연구 분야도 다양해졌고, 해외 유수의 대학·기관과도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연구소는 지방자치단체와도 협약을 체결해 관광산업의 문제를 해결하고, 국내·외 관광산업을 선도해나갈 예정이다.

스마트관광연구소 구철모 부소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관광객 대부분이 특정 지역으로 몰리기 때문에 투어리스티피케이션(Touristification)과 과잉관광(Over Tourism) 탓으로 환경오염, 지가 상승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며 “스마트관광 분야를 이끄는 우리 연구소는 스마트관광도시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관광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남호 소장은 “지역 특색에 맞는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관광산업 인프라를 잘 구축하기 위한 해답이 바로 스마트관광도시다. 스마트관광 콘텐츠 개발과 적용에 있어서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고, 실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우리 연구소는 향후 연구를 통해서도 시민의 삶과 관광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하고, 스마트관광도시 정책 확립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 사회과학연구지원사업 소형 단계에 선정돼 설립된 스마트관광연구소는 정남호 소장과 구철모 교수를 필두로 스마트관광에 대한 이론화와 정책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소형 단계에서는 관광 분야에서 IT의 역할을 탐색해 ‘스마트관광’이라는 개념을 설립했고, 이를 바탕으로 중형 단계에서는 스마트관광의 가치와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