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미주리대, 제7차 농업생명공학 분야 공동 심포지엄 개최
경상대-미주리대, 제7차 농업생명공학 분야 공동 심포지엄 개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0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대학 교수 16명 첨단 연구결과 발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와 미국 미주리대학교(University of Missouri)는 농업생명공학 분야 7번째 공동 심포지엄(The 7th MU-GNU Joint Symposium on Agrobiotechnology)을 지난 7일 경상대 BNIT R&D센터 대회의실에서 경상대학교 식물생명공학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했다. 

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미주리대 게리 스테이시(Gary Stacey) 연구소장, 월터 개스만(Walter Gassmann) 생명과학센터장과 경상대 정우식 대외협력본부장을 비롯한 보직교수가 참가했다. 

심포지엄에서는 미주리대 게리 스테이시 교수(미주리대 조직위원장), 월터 개스만, Megan E. Hall, Minviluz Garcia Stacey, Kevin B. Rice, Abraham J. Koo, Norma A. Castro-Guerrero, David G. Mendoza-Cozatl 교수와 경상대(조직위원장 홍종찬) 김재연·김상희·강양제·권순경 교수(이상 응용생명과학부), 공일근·전종록·나채인 교수(이상 농업생명과학대학), 원광대 박순주 교수 등 모두 16명의 교수가 농업생명공학 첨단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경상대와 미주리대는 2006년 복수박사학위 협정을 체결하고 첫 해에 협정체결을 기념해 양교 간 식물생명공학 심포지엄을 개최했으며, 2년마다 교차로 행사를 주최해 왔다. 

이를 토대로 2012년 8월 첫 복수박사학위 취득자로 손건희 박사를 배출하는 등 양교 간 대학원생 및 연구 교류를 활성화해 왔고, BK21 사업단(단장 공일근)과 농촌진흥청 차세대바이오그린21사업 ‘시스템합성농생명공학사업단’(단장 이상열) 수행 등에 지속해서 협력해 왔다. 

경상대와 미주리대는 앞으로 자연과학대학, 농업생명과학대학, 공과대학과도 다양한 연구교류 및 학생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심포지엄은 5년 만에 경상대 학사학위와 미주리대 석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는 학석사 연계과정(글로벌 학위 프로그램)과 복수박사학위제의 시행 등으로 세계적 수준으로 인정받는 경상대 식물생명공학 분야 글로벌 교육-연구 교류 프로그램 활성화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