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중-일 3개국 한자연구기관과 MOU 체결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중-일 3개국 한자연구기관과 MOU 체결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0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시아 문명에 대한 연구와 교육의 새로운 지평 열어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 한국한자연구소(소장 하영삼)는 9월 28일 일본 리츠메이칸대학에서 중국 화동사범대학 중국문자연구응용센터(주임 장 커허) 및 일본 리츠메이칸대학 시라카와 시즈카 기념 동양문자문화연구소(소장 스기하시 다카오)와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한자 분야의 한-중-일 주요 연구 기관이 연구 및 교육 방면에서 상호 협력과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세 기관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연구, 교육, 문화 방면에서 호혜적으로 지속적인 협력과 교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세 기관은 이번 MOU를 발판으로 향후 상호 연계할 수 있는 교육과정 수립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 학술대회 및 세미나 개최와 같은 구체적 사안에 대해 추후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한 항시적이고 지속적인 교류협력 체계 구축에 대해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협약을 체결한 3개 기관은 한-중-일을 대표하는 한자연구센터로, ‘중국문자연구센터’는 중국의 유일한 한자연구 국가센터이며, ‘시라카와 시즈카 연구소’는 일본의 저명한 한자학자 시라카와 시즈카의 업적을 기념 계승하는 일본의 대표 한자 연구기관이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가 수행하고 있는 인문한국플러스사업 ‘한자와 동아시아 문명연구-한자로드의 소통, 동인, 도항’의 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영삼 소장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보다 실질적으로 강화된 국제적 연구네트워크를 발판으로 동아시아 문명연구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 형성과 연구방안을 모색하고 연구자원 확보를 추진해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