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을 넘어, 88만원을 넘어 발칙한 광장으로!
대학을 넘어, 88만원을 넘어 발칙한 광장으로!
  • 대학저널
  • 승인 2010.05.2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내 6개 대학 10개 팀 300여 명 연합수업 발표회 가져
건국대, 가톨릭대, 명지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서울여대 등 서울시내 6개 대학 학생들이 29일 오후1시부터 건국대 법학관에서 삶과 세상의 ‘아픔’이라는 철학적 주제로 한 학기 동안 철학 수업에서 준비한 것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연합수업을 개최한다.

서울시내 6개 대학 10개 팀 30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연합수업 발표회는 “발칙한 젊음, 광장에 서다”라는 슬로건으로 대학생과 88만원 세대인 젊은이들이 일상의 삶과 세상에서 겪는 <아픔>에 관한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이별과 질투와 같은 일상적인 아픔으로부터, 동성애와 장애인의 성과 같은 소수자들의 아픔, 낙태와 간통죄와 같은 여성들의 아픔을 넘어, 용산참사와 4대강사업과 같은 세상의 아픔을 드러내고 보듬으며 삶과 세상의 아픔에 관한 발칙한 발언들을 쏟아낼 예정이다.

이 행사는 김성민 건국대 철학과 교수와 김광식 서울대 철학사상연구소 연구원이 대학과 88만원에 갇힌 젊음을 광장으로 ‘내몰아’ 자신들의 삶과 세상에 대해 발칙한 발언들을 쏟아내게 하려는 취지로 자신들이 가르치는 학생들에게 제안하여 2009년 1학기부터 시작되었다. 그 뒤 김동하(서강대), 정성훈(서울시립대) 선생님 등이 동참하며 매 학기마다 열려 이번이 세 번째다.

제1회에서는 <선언>을 다뤘다. 프랑스 인권선언, 공산당 선언, 유엔 인권선언, 프랑크푸르트 사회민주주의선언, 4.19 선언, 5.18 선언, 6.10 민주항쟁 선언 등 역사를 바꾼 <선언>들을 분석·평가하고 자신들이 직접 만든 <선언>들을 발표했다. 일제고사를 다룬 2009 교육 선언, 미디어법을 다룬 2009 언론민주주의 선언, 여성 인권을 다룬 2009 성 권리 선언, 정치 정의, 경제 정의, 사회 정의를 다룬 대한민국 정의 선언, 세계빈곤추방을 위한 유토피아 국제 선언을 발표했다.

제2회에서는 <죽음>을 다뤘다. 정치권력, 경제권력, 남성권력에 의한 언론의 죽음, 여성의 죽음, 종교의 죽음, 정의의 죽음을 고발하고, 죽은 언론과 여성, 죽은 종교와 정의의 부활을 희망했다. 광고의 노예가 된 언론, 정치권력에 의해 장악된 언론, 혼인빙자간음죄와 성매매에 갇힌 여성, 돈과 권력의 나팔수가 된 종교, 달콤한 욕망의 사과를 삼키고 비판에 잠든 대중문화, 사악한 욕망과 거짓된 믿음에 죽임을 당한 노무현 전대통령을 통해 죽음과 부활의 이중주를 성찰했다.

이번에는 ‘꿈에 카메라를 가져올 걸’을 비롯한 홍대 인디밴드들이 우정 출연하는 문화행사도 곁들여진다. 연합수업카페(http://cafe.naver.com/youngsquare)에 가면 자세한 발표 프로그램과 발표 자료들을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