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모의평가, 국·영·수 모두 어려운 수능 기조 유지
9월 모의평가, 국·영·수 모두 어려운 수능 기조 유지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9.3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등급 커트라인 국어 130점, 수학 가형 128점, 나형 133점
(사진: 충북교육청)
(사진: 충북교육청)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지난 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는 전체적으로 국어, 수학, 영어 모두 어려운 수능 기조를 유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9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영역은 139점, 수학 가형은 135점, 수학 나형은 142점이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과 비교하면 국어영역은 최고점이 11점 하락했으며, 수학 가형은 2점, 수학 나형은 3점 올랐다.

이번 9월 모의평가에서 1등급과 2등급이 나뉘는 등급구분 표준점수(1등급 커트라인)는 국어영역 130점, 수학 가형 128점, 수학 나형 133점이었다.

등급구분 표준점수 또한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국어영역은 2점 떨어졌고, 수학 가형은 2점 올랐으며 수학 나형은 3점 올랐다.

국어영역 최고점자 비율(0.12%)은 지난해 수능(0.03%)보다는 늘어났지만 2018학년도 수능(0.6%)보다는 낮아졌다.

수학 가형은 이번 모의평가 최고점자 비율이 0.37%였다. 작년 수능 때 0.39%보다 조금 줄었다. 나형은 최고점자 비율이 0.19%로, 작년 수능 때 0.24%보다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원점수 9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학생 비율이 5.88%였다. 지난해 수능 때 5.30%가 1등급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비슷하거나 조금 쉬웠던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2018학년도 수능 때 1등급이 10.03%였던 것과 비교하면 그보다는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영어 1등급을 받은 인원은 작년 수능(2만 7,942명)보다 1,200명 가량 적은 2만 6,739명이었다.

탐구영역 중 사회과목의 1등급 커트라인은 생활과 윤리·세계 지리 그리고 사회·문화가 각 66점, 윤리와 사상·한국 지리 각 67점, 동아시아사·법과 정치 각 69점, 세계사 68점, 경제 70점이었다.

과학탐구 1등급 커트라인은 물리Ⅰ 66점, 화학Ⅰ 65점, 생명 과학Ⅰ·생명 과학Ⅱ 각 67점, 지구 과학Ⅰ·화학Ⅱ 각 69점, 물리Ⅱ 71점, 지구 과학Ⅱ 68점이었다.

사회탐구는 모든 과목의 1등급 커트라인이 작년 수능보다 2∼4점 높았다. 과학탐구도 모든 과목의 커트라인이 작년 수능과 같거나 1∼5점 높았다.

직업탐구 역시 해양의 이해 과목을 제외하면 모든 과목의 1등급 커트라인이 작년 수능보다 높았다.

제2외국어·한문영역은 아랍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84점으로 가장 높았고, 러시아어가 63점으로 가장 낮았다.

필수과목인 한국사영역은 원점수 40점 이상 받은 1등급 학생이 28.70%로 작년 수능(36.52%)과 2018학년도 수능(12.84%)의 중간 정도 난이도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