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서울대 등 13개 대학 입시제도 전반 실태조사
교육부, 서울대 등 13개 대학 입시제도 전반 실태조사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9.2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종 비율 및 특목고·자율고 학생 선발 비율 높은 대학 대상
‘학생부종합전형 조사단’ 구성...10월말 조사 결과 발표
학종 등 입시비리 제보 위한 ‘대학입시비리신고센터’도 신설
26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26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교육부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비율과 특목고·자율형사립고 학생 선발 비율이 높은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학종 포함 입시제도 전반에 관한 실태조사를 갖는다.

조사 대상 대학은 건국대, 광운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포항공대, 춘천교대, 한국교원대, 홍익대 등 13개교다.

교육부는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위해 교육부, 대학 및 교육청 담당자, 외부 전문가, 시민감사관 등으로 구성된 ‘학생부종합전형 조사단’을 구성, 운영한다. 조사단은 입시자료 조사와 분석을 거쳐 10월말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를 통해 학종 운영 실태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올해 11월 중 발표 예정인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 마련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6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제13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이번 실태조사는) 공정한 대입 개선 방안을 만들기 위한 긴급 점검이고, 비리가 접수된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학부모의 힘이 자녀의 대학 입시에 크게 영향을 주는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교육부는 학종에서 학생부 비교과영역 폐지 등 가능한 모든 대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또한 26일 홈페이지에 ‘대학입시비리신고센터’를 신설하고 학종 등 입시 전반에 걸친 비리에 대한 집중 신고를 받는다.

조사 과정에서 대입 기본사항 및 관계법령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되거나, ‘대학입시비리신고센터’를 통해 충분한 비위 정황이 접수된 경우, 사안을 판단해 즉시 특별감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특별감사단은 교육부, 감사원 등 범부처 종합감사단으로 운영되며, 입시전문가, 시민감사관 등 외부 전문인력이 함께 투입된다.

한편 교육부는 종합감사를 받지 않은 16개 주요대학에 대한 종합감사도 계획대로 추진한다.

우선 지난 해 적립금 특정감사에서 교비회계 운영의 적정성 등이 문제된 홍익대에 대한 종합감사를 10월 14일부터 2주간 실시한다. 학종 등 입시 전반에 대해 엄정하게 감사하는 한편, 법인, 인사·채용, 학사, 재산·회계, 시설·물품 등 대학운영 전반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학종에서 비교과영역 미반영 여부 등 대입제도의 공정성 및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 논의를 위해 국가교육회의, 시도교육감협의회,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 유관기관 의견수렴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