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2년 연속 우수상 수상
영남이공대,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2년 연속 우수상 수상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9.2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전기자동화 융합 동아리 CR&DE팀, 국내·외 자작자동차 대회 기술 강팀으로 알려져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박재훈) 기계, 전기자동화 융합 동아리 CR&DE팀이 경기도 화성 자동차 안전 연구원에서 열린 ‘2019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에서 전기자동차 창작기술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사)한국자동차안전학회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한 이번 대회는 국내·외 45개 대학, 64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의 큰 줄기가 될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영남이공대는 융합기술교육의 일환으로 기계공학과(지도교수 장운근)와 전기자동화과(지도교수 최정원) 학생들을 주축으로 하는 융합전공팀을 구성, 모터 구동 모듈형 파워팩 기술을 선보였다. 그 결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기술우수상을 차지한 CR&DE팀은 미국 SAE가 주관하는 국제대학생 자동차설계경진 대회에 참가하는 등 국내·외 자작자동차 대회의 기술 강팀으로 알려져 있다.

CR&DE팀 윤형식 팀장(기계공학과)은 “우리 대학은 타 대학에 비해 학생제작 공간, 장비 및 소프트웨어 지원이 충분해 자동차를 제작하면서 차체경량화를 위한 CFRP 탄소섬유적용, 전기모터 및 컨트롤러 등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실무적인 지식에 도전해 볼 수 있어 보람 있었다”라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향후 미국 SAE 대회 수상 등 더 큰 목표를 가지고 공부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영남이공대는 공학기술교육혁신사업, 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 LINC+사업 등을 통해 융합교육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