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기대, 모로코 스마트 멀티마이크로그리드 R&D 역량강화사업 선정
산기대, 모로코 스마트 멀티마이크로그리드 R&D 역량강화사업 선정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9.1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로코 내 스마트 멀티마이크로그리드 실험실 구축·전문가 양성 기대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한국산업기술대학교(이하 산기대) 국제협력사업단은 지난 18일 ‘모로코 스마트 멀티마이크로그리드 R&D 역량강화 사업’에 선정돼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하나로 발전, 송전, 배전 등 전력사업 인프라 부족으로 인해 전력난을 겪고 있는 모로코 및 아프리카 지역 전력공급을 돕기 위해 계획됐다. 산기대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케이디티의 전문가와 함께 3년 6개월간 총사업비 12억 원을 투입해 모로코 및 아프리카 현지에 적합한 스마트 멀티마이크로그리드 기술 개발 및 보급 확대에 나선다. 

전문가들은 ▲스마트 멀티마이크로그리드 R&D 및 실증 실험실 구축 ▲공동연구를 통한 역량 강화 ▲현지 전문가 국내초청 연수 ▲기자재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노영주 국제협력사업단장은 “기존의 개발도상국 직업훈련기관 설립 및 운영 단계를 뛰어넘는 신재생 분야 R&D 역량 지원의 성격을 지닌다”며 “수원국의 기술력 향상은 물론 기술력 있는 국내 기업들이 향후 아프리카에 수출 전진기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홍순 교수(에너지전기공학과)는 “앞으로 공적개발원조 사업은 태양광 등 신재생 분야가 주축이 될 것”이라며 “첫 사업인 만큼 산기대가 가진 역량을 십분 발휘하여 꼭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산기대는 방글라데시 기술교육·청년취업 강화사업 PMC 용역(2019년), 베트남 기술대 건립 및 운영사업(2018년), 파라과이 고등직업훈련원 건립사업(2015년) 등 개발도상국 원조사업을 통해 대학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