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수능 D-50! 효과적인 공부법은?
어느덧 수능 D-50! 효과적인 공부법은?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9.1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복학습, 균형잡힌 공부 중요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수능이 50일 남았다(9월 25일 기준). 얼핏 보면 짧은 기간인 것 같지만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그동안 부족했던 부분을 최대한 보완하고, 실전에 맞게 감각을 키우는 훈련이 필요한 기간이다. 50일 남은 수능에서 최대의 결과를 내기 위한, 수험생들을 위한 막바지 수능 공부 팁을 알아보고자 한다.

1. 이것만은 실천하자

① 개념 확실히 하기

새로운 교재보다는 기존에 사용하던 교재에서 틀리거나 헷갈렸던 문제들을 점검하고 비슷한 유형의 문제들을 여러 번 풀어보도록 한다. 하지만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문제 풀이에만 시간을 할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단순 실수가 아니라면 개념을 확실히 해 두지 않아서 틀리는 경우가 많으니 오답이나 취약 부분의 주요 개념들을 따로 정리해두고 반복해서 공부해야 한다. 개념이 탄탄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새로운 문제에 개념을 적용하여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자.

② 6월, 9월 모평 다시 보기

6월, 9월 모평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실제 수능 시간표에 맞춰 다시 한 번 풀어보고 틀린 문제를 재확인하도록 한다. 신유형의 문제는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하고, 6월, 9월 모평 문제만큼은 자신의 목표치 내에서 확실히 마스터할 수 있도록 하자.

③ 취약 과목에 신경 쓰되, 다른 과목 소홀히 하지 않기

수능이 50일 남은 상황에서는 아무래도 취약 부분을 집중 공략하기 마련이다. 평소 자주 틀리는 수학 영역이나, 비교적 점수를 올리기 수월한 탐구 영역 학습에 비중을 두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취약 부분 중심으로 공부를 하다 보면 다른 부분에는 소홀해져 평소에 잘 하던 영역에서도 실력 발휘를 못하는 경우가 있다. 국어, 영어는 감을 읽지 않도록 지문 1~2개씩이라도 꾸준히 풀고, 전체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실전 연습을 하도록 하자.

④ 생활 리듬 수능일에 맞추기

마지막으로, 기상 시간, 공부 시간 등 생활 리듬을 점차 수능일에 맞추도록 한다. 수능 1교시 시간에 맞추어 늦지 않게 잠자리에 들고, 충분한 수면을 통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준비된 영역, 단원의 경우 평소 문제를 풀 때도 실제 수능이라 생각하고 시간을 정해 푸는 습관을 들이면 실전에서의 긴장감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어 도움이 된다.

2. 수준별 공부팁

① 상위권 : 신유형 및 고난도 문제에 빠르게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계 교재는 그동안의 공부를 정리하는 의미로 전체적으로 점검하고, 비 연계 교재와 모의고사의 고난도, 신유형 문제를 충분히 풀어보도록 한다. 오답은 다시 틀릴 가능성이 높으니 별도로 정리하여 여러 번 반복해서 풀도록 한다.

② 중위권 : 풀 줄 아는 문제를 놓치지 않는 것을 목표로, 시간에 맞춰 빠르게 푸는 훈련이 필요하다. 실전과 동일한 시간 조건 하에, 어려운 문제는 과감히 패스하고 기본 난도의 문제부터 정확히 풀어내는 연습을 한다. 문제풀이 후 오답 및 취약 부분은 개념부터 풀이과정까지 꼼꼼히 정리하고 반복해서 확실히 익히도록 한다.

③ 하위권 : EBS 연계교재와 기출문제를 주교재로 삼아 기본 문제 위주로 반복해서 풀어본다. 조금 더 어려운 문제까지 도전하겠다는 욕심보다는 맞힐 수 있는 문제나 유형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하나라도 제대로 풀어 정답률을 높이겠다는 마음으로 기본 개념학습에 무게를 두고 공부하도록 하자.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50일은 결코 짧은 기간이 아니다. 지금까지의 노력이헛되지 않도록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실수를 줄이는 방향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EBS 교재와 기출문제를 중심으로 최종 점검하면서 충분한 예행 연습을 통해 실전 감각을 익힌다면 수능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도 수능일에 충분히 실력 발휘를 할 수 있도록 컨디션 관리에 힘쓸 것을 당부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