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유은혜 장관 규탄하고 정시확대 촉구한다!"
시민단체 "유은혜 장관 규탄하고 정시확대 촉구한다!"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9.1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 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
학생부 개선으론 공정성 확보 안돼…정시확대 추구해야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시민단체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이하 공정사회)이 18일 정부서울종합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시확대 및 유은혜 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공정사회 측은 최근 대입제도 개편과 관련해 교육부가 정시확대 없이 학교생활기록부 공정성 및 투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반대하고자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대입제도의 공정성 제고는 바람직한 정책적 방향이나,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상황을 고려한 즉흥적인 대입제도 재검토 지시 때문에 학생과 학부모들이 큰 혼란에 빠져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작년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에서 정시 30% 확대로 결정됐기에 더이상 논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한 이유라면 학교생활기록부 공정성 제고 또한 동 공론화과정에서 결정된 사안이므로 논의해서는 안 될 것이다. 유 장관의 주장은 논리적 모순에 빠진 행위"라고 주장했다.

공정사회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본질적 문제점은 교사, 입학사정관에 따라 달라지는 정성평가에 있다며, 자기소개서 폐지, 수상활동 미기재 등 평가항목을 줄이는 것으로는 공정성과 투명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평가항목을 늘리면 편법과 불공정 등이 발생하게 되고, 평가항목을 대폭 줄이면 사실상 학생부교과전형과 다를바 없기에 문제점을 해결하는 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공정사회 이종배 대표는 "어떠한 학교생활기록부 개선책을 제시해도 국민들이 원하는 수준의 공정성 확보는 불가능하다. 학생부종합전형을 폐지하고 공정한 정시모집을 확대해야 한다. 정시확대를 반대하는 유은혜 장관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