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모집, 면접으로 마지막 기회 잡자"
"수시모집, 면접으로 마지막 기회 잡자"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9.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대학 면접현황·비율
(출처: 상지대)
(출처: 상지대)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올해 수시모집 지원자라면 합격 최종관문인 면접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부족한 서류 점수를 뒤집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 주요대학 면접현황과 반영비율을 살펴봤다.

2020학년도 대입에서 서강대, 한양대, 중앙대 등 서류100%로만 학생을 선발하는 일부 학교를 제외하면, 학생부종합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하는 주요대학들은 대부분 2단계 면접전형을 실시한다.

대학별로 작게는 20%에서 많게는 60%까지 면접 비율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는 지원대학의 유불리를 판단하는 중요 기준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학생들간 서류(비교과) 점수 차이가 크지 않고 점수 분포가 굉장히 세밀하게 구성돼 있으므로 지원을 희망하는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적용 여부와 함께 면접 비중 또한 반드시 체크해야 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대부분의 대학들이 교과성적 100%로 학생들을 선발하지만 몇몇 대학들은 면접을 함께 포함시키기도 한다.

특히 가천대와 고려대의 경우, 면접 비중이 상당히 크게 작용하므로 좀 더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

면접을 준비함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사항은 자신이 제출한 서류의 내용을 꼼꼼히 분석하고 기 출제된 실제 질문들과 전공적합성에 기반한 예상 질문리스트에 대해 예상 답안을 준비하는 것이다. 이때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인재상과 비전에 맞게 자신의 역량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자신이 지원하고자 하는 전형에 해당되는 면접 유형에 맞게 모의면접을 반복적으로 진행하고 특히 비교과 활동에서 다소 부족하다고 판단되는 부분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어필하며 약점을 보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주요대학의 면접 질문들은 제출서류를 기반으로 한 면접이 주를 이루므로 자신의 학교생활기록부 및 자기소개서 내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우선시돼야 한다. 지원 동기 및 진로 계획을 전공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서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