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중소기업 기술지원단, 코스모신소재 현장기술지원 방문
한국교통대 중소기업 기술지원단, 코스모신소재 현장기술지원 방문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9.1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 규제 대응 목적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 충북지역 중소기업 기술지원단이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10일 코스모신소재㈜를 현장 방문했다.

금번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부품소재 공급과 반도체, 탄소, 기계 등의 제조업체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소기업 기술지원단의 인인식, 강영민, 이상민 교수는 코스모신소재(주)를 직접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한 기술개발 협력상황 등을 협의했다.

코스모신소재 김성태 연구소장은 “일본수출 규제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종은 전반적으로 기능성 코팅제(초소수·친수, 투명 점·접착제, 전자파 차폐 등) 규제로 인해 국내 기업들이 개발과 생산에 차질이 우려되는 부분이 있지만, 사전 재고 확보와 대체 원료 개발로 차질이 없도록 진행 중이다. 향후 원천 소재에 대한 대일 의존도를 줄일 필요가 크므로 이 부분에 대한 긴밀한 산학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기술지원단 강영민 교수(신소재공학전공)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주력산업 소재, 부품의 핵심원천기술 완성도 제고 및 조기 실증지원 사업인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의 밀리미터파 차폐/흡수/방열 다기능 복합소재 개발 분야에 코스모신소재㈜와 함께 공모하여 수출규제 품목에 대한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주에 본사 및 사업장을 둔 코스모신소재㈜는 2차전지용 양극화 물질인 LCO(Lithium Cobalt Oxide)와 NCM(Lithium Nickel Cobalt Mangan Oxide) 및 기능성Film(이형필름, 점착필름)과 토너를 생산하는 소재 전문 제조업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