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 숭실대 등 7개교, 대학생 창업기업 투자한다"
"서울과기대, 숭실대 등 7개교, 대학생 창업기업 투자한다"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9.0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한국벤처투자, 대학창업펀드 투자조합 선정…202억 원 투자
대학 내 창업기업 자금난 해소에 기여…정부 75%, 대학 25% 출자
*사진: 숭실대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대학‧산업기술단지가 만든 7개 조합이 대학생이 창업한 기업에 202억 원을 투자한다.

교육부와 한국벤처투자는 9일 2019년 대학창업펀드 투자조합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 내 창업 기업의 초기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75%)와 대학 등(25%)이 함께 조성한 펀드다.

올해 선정된 7개 조합은 연세대기술지주, 숭실대기술지주, 충북대-서울과기대-벤처박스 기술지주, 전남대-광주지역대학연합 기술지주, 대경지역 대학공동-와이앤아처 기술지주, 부산대기술지주, 한양대기술지주 등이다.

펀드는 정부가 150억 원, 민간이 약 52억 원을 출자해 202억 원 규모로 결성됐다. 이에 따라 대학창업펀드는 18개 조합 647억 원 규모로 확대됐다.

새로 선정된 7개 조합은 올해 말까지 조합 결성 절차를 거친 다음 초기 대학 창업기업에 투자하는 등 펀드를 운용한다.

올해는 총 12개 조합이 사업을 신청해 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모태펀드 운용 전담회사인 한국벤처투자가 두 차례 심의를 통해 대학의 창업 지원 의지와 펀드 운용 능력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한편 지난 2년간 11개 조합 445억 2,000만 원 규모의 펀드가 결성돼 투자 중에 있으며, 이번에 선정된 조합을 포함하면 18개 조합 647억 원 규모로 확대된다.

임창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대학의 창업 인재들이 자금을 구하지 못해 창업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대학창업펀드로 인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