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이강옥 교수, ‘청구야담’ 완역 발간
영남대 이강옥 교수, ‘청구야담’ 완역 발간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9.0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버클리대 소장 한문본 국내 최초 완역…학문적 의의 커
이강옥 교수
이강옥 교수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 이강옥 국어교육과 교수가 미국 버클리대 소장 한문본 <청구야담(靑丘野談)>을 국내 최초로 우리말로 옮겨 발간했다. 

<청구야담>은 조선 후기 이야기판에서 만들어진 야담 작품을 정리하고 발전시켜 묶은 선집이다. 이번에 이 교수가 완역한 버클리대 소장본은 <청구야담> 이본(異本) 중에서도 최고, 최대 야담집으로 꼽혀 학문적 의의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상·하 2권으로 나눠 간행됐으며 총 2,000여 페이지에 달한다. 

<청구야담>은 조선시대 후기 사회상과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서사의 바다라 할 수 있다. 신분과 계급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빈부의 차이가 커지던 사회에서 독특한 경험을 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야기 속 주인공들은 가족관계, 운명, 꿈과 해몽, 벼슬길과 공적, 사랑과 이별, 관상과 사주팔자, 풍수지리, 신기한 재주와 도술, 중매와 혼인 등 일상 이야기를 박진감 있게 서술한다. 

이 교수는 “독자들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한문번역 작품을 현대어로 다듬었다”며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우리 민족의 다채로운 인간상과 생활상을 재미나고 감동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한국 야담 연구의 권위자다. 지난해 12월 10여 년의 연구 성과를 모아 한국 야담의 최종 보고서격인 <한국야담의 서사세계>를 발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