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 시국선언 "조국 지명 철회, 특검 실시해야"
교수들 시국선언 "조국 지명 철회, 특검 실시해야"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9.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사회시민의회 소속 교수 등 191명 기자회견 갖고 선언문 발표
연합뉴스 사진자료
연합뉴스 사진자료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대학교수들이 지난 5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와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특검 실시를 주장했다.

조동근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 교수 등 교수 191명은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교수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정책 실패로 초래된 총체적 국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나섰다”며 “문재인 정권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며 특검을 통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하지만 독선으로 일관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심판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으로 경제 위기가 몰려오고 있다며 시장 중심, 혁신 중심으로 경제정책을 대전환하라고 정부에 요구하며 “한일 선동을 중단하고 한미일 관계의 신뢰를 복원해 정상적인 경제 통상 관계를 회복하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철회해 한미일 안보체제를 복원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구사회의 노력에 동참하라”는 주장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