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서병주 박사, 정창기 대학원생, 아시아양돈수의학회 우수 연구 포스터상 수상
전북대 서병주 박사, 정창기 대학원생, 아시아양돈수의학회 우수 연구 포스터상 수상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9.0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 회장염 검사 획기적 개선, 질병 백신 개발 연구 발표
서병주 박사(좌), 정창기 대학원생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전북대학교 서병주 박사와 정창기 대학원생이 최근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 양돈수의학회(APVS)에서 우수포스터상을 받았다.

학회에서 서병주 박사(수의대 생체안전성연구소 전임연구교수·지도교수 조호성)는 ‘돼지 회장염 원인균의 항생제 내성 검사를 위한 새로운 검사법 개발’  연구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연구는 전 세계 양돈 산업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돼지 회장염의 항생제 감수성 검사 기간을 기존 2주에서 1일로 단축시키는 획기적인 내용으로 주목을 받았다.

정창기 대학원생(수의대 박사과정·지도교수 김원일)은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 한국형 2형에 대한 키메릭 백신에 대한 교차 방어 효과’라는 연구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 연구는 국내에 다양한 유전형의 바이러스가 만연돼 있는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를 방어할 효과적인 백신을 만들기 어려웠으나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키메릭 백신을 개발한 것으로 주목을 받았다.

한편, 2019 APVS에는 아시아 15개국, 유럽 7개국, 아메리카 2개국, 오세아니아 1개국 등에서 양돈 수의사와 연구자 등 1,000여 명이 참여했다. 대회 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을 포함한 다양한 주요 질병에 대한 학술발표가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