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정시 확대 답 아냐, 학종 공정성 제고할 것"
유은혜 부총리 "정시 확대 답 아냐, 학종 공정성 제고할 것"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9.0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입제도 개편 첫 입장 밝혀…추진 중인 학종 투명성·공정성에 주력 예고
4일 '일제 식민지 피해 실태와 과제 공동 심포지엄' 행사에서 유은혜 부총리 (출처: 교육부)
4일 '일제 식민지 피해 실태와 과제 공동 심포지엄' 행사에서 유은혜 부총리 (출처: 교육부)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교육부가 정시 확대보다 학생부종합전형 개선을 중심으로 한 대입제도 개편을 예고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4일 오후 동북아역사재단 '일제 식민지 피해 실태와 과제 공동 심포지엄' 행사장에서 취재진들에게 대입제도 개편안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입제도 공정성과 관련해, 당·정·청 고위 인사들을 만나 대입제도 전반에 대해 재검토해 줄 것을 주문했다. 교육부는 4일 오전 '대입 제도 개편 관련 비공개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갔다.

유 부총리는 취재진에게 향후 대입제도를 정시 확대가 아닌 학생부종합전형 개선에 무게를 둘 것이란 뜻을 전했다.

그는 "올해 (교육부) 업무보고 때부터 학생부종합전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고 그 논의를 계속해 왔다"면서 최근 이를 좀 더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대학입시 제도 개편의 주된 방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정시 확대에 대해서는 "정시와 수시 비율 조정으로 불평등과 특권 시스템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중장기적인 대입 제도와 관련해서는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2022학년도 대입 개편 방안은 발표한 대로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