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초연결 시대의 글로컬 인문학’ 국제학술대회 개최
경북대, ‘초연결 시대의 글로컬 인문학’ 국제학술대회 개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9.0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인문한국진흥관 개관, 국채보상운동 세계기록유산 등재 2주년 기념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 인문한국진흥관 개관과 국채보상운동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2주년을 기념해 디지털 인문학 국제학술대회가 경북대에서 개최된다.

경북대 인문대학(학장 허정애)‧인문학술원(원장 윤재석)과 (사)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상임대표 신동학), 한국디지털인문학협의회(회장 김현)는 공동으로 오는 6일 인문한국진흥관 학술회의실Ⅱ에서 ‘초연결 시대의 글로컬 인문학’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기타모토 아사노부 일본 국립정보과학원 교수와 앤드류 핸더슨 세계기록유산 사무국장 등 국내외 디지털 인문학 전문가들이 참가해 초연결시대의 디지털 인문학 과제와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을 포함한 세계기록유산의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방안을 모색한다.

해롤드 쇼트 영국 킹스 칼리지 명예교수가 ‘인문학 연구와 디지털 아카이브의 통섭’ 주제로 기조발표를 할 예정이며 이어 ‘초연결사회와 디지털 인문학’, ‘기억과 기록: 세계시민과 공유’, ‘국채보상운동과 디지털 아카이브’ 등 3개 섹션으로 나눠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허정애 인문대학장은 “인문한국진흥관에서 처음 열리는 행사로 IT대학 등 디지털 연구역량을 갖춘 경북대와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이 있는 대구에서 디지털 인문학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된 것은 대구가 한국의 디지털 인문학 연구의 핵심적인 도시로 도약하는 중요한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